“결국 한다”.. 제발 설치하라고 난리였던 ‘이것’, 서울시 도배 확정!

발행일

서울시, ‘적색 잔여시간 표시 신호등’ 시범 설치
운전자 예측출발 우려와 달리 효과 우수
적색 신호 숫자표시 – 출처 : 의정부시
적색 신호 숫자표시 – 출처 : 의정부시

서울시는 보행자의 안전 향상을 위해 신호등에 적색 잔여시간을 표시하는 시범 설치를 실시했다고 발표하였습니다. 이미 몇몇 지역에 설치가 완료된 이 신호등은 보행자에게 대기 시간 정보를 제공하여 신호 인식을 보다 용이하게 합니다.

설치될 때까지 많은 민원이 제기되었지만, 서울시는 기존 신호등의 수량이 많아 업그레이드와 신규 설치가 어렵다는 입장이었습니다. 그러나 2023년 하반기에 교통신호제어시스템 업그레이드를 완료하여 적색 잔여시간을 효과적으로 표시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서울시 적색 잔여시간 표시 신호등 설치 현황

서울시는 보행자의 편의 및 안전 향상을 위해 적색 잔여시간이 표시되는 신호등을 시범 운영하고 있습니다.

적색 신호 숫자표시 – 출처 : 서울시/김윤경
적색 신호 숫자표시 – 출처 : 서울시/김윤경
적색 신호 숫자표시 – 출처 : 서울시/김윤경
적색 신호 숫자표시 – 출처 : 서울시/김윤경

서울시가 보행자의 안전과 편의를 위하여 ‘적색 잔여시간 표시 신호등’을 시범적으로 설치하였습니다. 이는 시민들로부터 꾸준히 요구되던 교통 시설 개선에 대한 응답으로, 시청 광장 및 광화문 월대 앞을 포함한 5개 지역에 최초로 도입되었습니다. 해당 신호등은 보행자에게 적색 신호의 남은 시간을 명확하게 알려주어 교통 신호를 더 잘 인지할 수 있게 하여 안전성을 높입니다. 초기 반응은 긍정적이며 보행자들의 편의성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적색 잔여시간 표시 신호등은 사고 예방에도 효과적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실제로 도입 이후 보행자 무단횡단 사고가 크게 줄었다고 발표되었으며, 이는 신호등의 남은 시간이 종료되기 6초 전에는 숫자를 표시하지 않음으로써 조기 출발을 막는 데 큰 역할을 했습니다. 또한 서울시는 해당 시스템을 올해에 서울 전역으로 확대 설치할 계획이며, 도로 안전과 차량의 무리한 진입을 방지하는 효과까지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시민 만족도는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입니다.

보행자 만족도 상승

서울시는 향상된 교통신호 시스템으로 도시 내 대기 시간을 효과적으로 관리하며, 이로 인해 보행자들의 안전과 편의가 크게 증진되었다고 밝혔습니다.

무리한 차량 진입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무리한 차량 진입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적색 신호 숫자표시 – 출처 : 서울시/김윤경
적색 신호 숫자표시 – 출처 : 서울시/김윤경

서울시는 최근 보행자의 안전과 편의 증진을 위해 새로운 유형의 신호등 ‘적색 잔여시간 표시 신호등’을 선보였습니다. 이 신호등은 남은 대기 시간을 분명하게 보여줌으로써, 보행자가 보다 정확하게 신호의 변화를 예측할 수 있게 해 줍니다. 초기 도입 단계에서 시청 광장 및 광화문 월대 앞 등 다섯 곳에 시범적으로 설치되어, 이용자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특히 이 시스템은 마지막 6초간은 시간을 표시하지 않아, 보행자들이 조기에 출발하는 것을 방지하고 무단횡단을 줄이는 데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제로 서울시는 신호등 도입 후 보행자의 만족도가 높아졌으며(72%), 무단횡단 발생 건수 역시 46% 감소한 것으로 보고했습니다. 차량 운전자들 역시 적색 잔여시간 표시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무리한 교차로 진입을 삼가게 되어, 교통 흐름 개선 및 사고 예방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시에 새롭게 도입된 ‘적색 잔여시간 표시 신호등’은 보행자의 안전과 편의를 대폭 향상시키는 교통 시설물입니다. 기존의 적색 신호 대기 시간을 숫자로 정확히 보여주어, 보행자들이 보다 안심하고 횡단보도 앞에서 기다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시민들의 요구에 힘입어 서울시는 교통신호제어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여 적색 잔여시간이 정확히 표시되도록 만들었습니다. 빨간불 신호가 끝나기 6초 전부터는 시간 표시를 생략함으로써 예상보다 출발하는 사람들을 줄이는 데 효과적입니다. 변화된 교통 시설이 도입된 이후 보행자 만족도는 높아졌으며 무단횡단 건수가 현저히 줄어드는 긍정적인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는 무단횡단으로 인한 사고를 효과적으로 방지하여 행인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기여합니다. 2024년에는 서울 전역에 이런 신호등을 확대하여 설치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차량의 무리한 진입을 예방하고, 더욱 안전한 교통 문화 정착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자동차 이용 시 꿀팁: 적색 잔여시간을 표시하는 신호등 앞에서는 충분한 인내를 가지고 신호를 기다려 주세요. 무단횡단은 여러분의 생명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다른 이용자에게도 위험을 줄 수 있습니다. 안전 운전은 인내에서 시작됩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