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관광 명소ㅣ출처(호텔스닷컴)

“인구보다 관광객 수가 무려 20배인 관광지!” 2024년 반드시 가봐야 하는 여행 명소

2024년 가볼만한 여행 명소
인구보다 관광객 수가 월등히 많은 이곳!
국내 관광 명소ㅣ출처(호텔스닷컴)
국내 관광 명소ㅣ출처(호텔스닷컴)

자연 경관의 아름다움으로 잘 알려진 충청북도의 옥천군은 지난해 약 111만 명의 관광객을 맞이했습니다. 이는 옥천군의 인구 4만 8천900명을 훌쩍 넘는 인상적인 숫자입니다.

이런 성과의 배경에는 옥천군과 한국관광공사의 협력이 있었습니다. 이들은 디지털 관광주민증을 발급하고 다양한 관광 박람회에서의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관광객 유치에 큰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실제로, 옥천군은 지난해 전체 인구보다 많은 약 5만 명에게 이 디지털 관광주민증을 발급했습니다. 디지털 관광주민증 소지자들은 옥천군 내 관광지 입장료 할인, 음식점 및 카페 이용 시 혜택을 누릴 수 있어, 이 지역의 관광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관광 추세는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데, 어떤 곳이 충북 옥천의 매력을 자랑하는지 지금부터 알아보겠습니다.

수생식물학습원

옥천군의 수생식물학습원은 대청호의 아름다운 경치를 전망할 수 있는 곳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천상의 정원’이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습니다.

수생식물학습원ㅣ출처(아파트관리신문)
수생식물학습원ㅣ출처(아파트관리신문)
수생식물학습원ㅣ출처(헤럴드경제)
수생식물학습원ㅣ출처(헤럴드경제)

이곳에서는 국내외 다양한 수생식물과 열대식물 등을 재배하고 있으며, 국내에서 세 번째로 큰 호수정원입니다.

이곳은 2003년부터 수생식물 재배 및 보급을 목적으로 한 관경농업의 본거지로 활동해왔으며, 2008년에는 충청북도교육청이 자연 보호와 물 사랑 의식을 고취하는 체험학습장으로 지정하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곳에는 성인 5~6명이 겨우 들어갈 수 있는 4.95㎡(약 1.5평) 크기의 작은 교회가 있는데,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로 알려져 있어 방문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합니다.

부소담악

옥천군 군북면의 부소무늬마을에 위치한 부소담악은 자연이 선사하는 아름다운 경관으로 유명합니다.

부소담악ㅣ출처(충북나드리)
부소담악ㅣ출처(충북나드리)
부소담악ㅣ출처(충청일보)
부소담악ㅣ출처(충청일보)

이곳은 물 위로 우뚝 솟은 기암절벽으로, 길이가 약 700미터에 이르는 웅장한 모습을 자랑하며, 조선 시대의 유명한 학자 송시열이 ‘소금강’이라 칭송하며 추소팔경 중 마지막 아름다움으로 꼽은 곳이기도 합니다.

대청댐의 건설 이후, 일부 산이 물에 잠기면서 현재의 부소담악이 형성되었습니다. 이곳은 마치 물 위에 병풍처럼 둘러진 바위가 조성된 듯한 독특한 풍경을 보여줍니다.

부소담악을 가장 잘 감상할 수 있는 장소는 추소정이며, 이 정자에서 바라보면, 마치 용이 호수 위를 유유히 헤엄치는 듯한 장엄한 모습이 눈에 들어옵니다.

또한, 부소담악 능선을 따라 산행을 즐길 수도 있으며, 그 길 아래로는 깊은 물이 입을 벌린 듯한 아찔한 절벽이 펼쳐져 있습니다.

이외에도 충북 옥천군에서 인기있는 여행지로는 육영수 생가, 장령산 휴양림, 장계관광지 등이 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