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의 세계”…가짜 잘 만들어야 생존하는 자동차 제조사들

발행일

엔진 소리의 부활
전기차 시대에 내연기관의 감성을 되살리다
XM – 출처 : BMW
XM – 출처 : BMW

전기차 시대가 도래하면서 자동차 제조사들은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습니다. 내연기관 차량에서 느낄 수 있던 엔진의 소리나 진동 등을 전기차에서도 재현하고자 노력 중입니다. 실제로 이러한 자동차의 감성적 요소들은 운전자에게 차량의 상태를 직관적으로 이해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BMW와 같은 고성능 차량 브랜드에서는 전기차에도 기존 내연기관차의 주행 감성을 살리기 위해 가상 엔진음이나 변속감 같은 기술 개발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는 진정한 운전의 즐거움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의 욕구를 충족시키려는 시도입니다.

전기차의 감성 기술

전기차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제조사들은 내연기관 차량 특유의 감성을 살리기 위한 다양한 기술 개발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BMW 실내 – 출처 : BMW
BMW 실내 – 출처 : BMW
전기차 플랫폼 E-GMP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전기차 플랫폼 E-GMP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전기차 시대, 엔진이 없어 오히려 고민 제조사들, 내연기관 감성 살리기에 집중 가상 엔진음, 변속감 등 색다른 기술 주목

전기차의 부상은 기술 혁신을 넘어 운전자의 감성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엔진 소리와 진동이 없는 전기차는 조용하고 부드러운 주행감을 제공하지만, 이것이 모든 이들의 취향을 만족시키는 것은 아닙니다. 고성능 자동차 브랜드들에게는 엔진의 울림과 변속되는 맛이 주행의 일부이자 매력적인 요소입니다. 이에 BMW와 벤츠 AMG 같은 제조사들은 사용자에게 친숙한 내연기관의 주행 감성을 전기차에도 재현하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가상의 엔진음부터 인조 변속감까지, 상실된 감각을 되살리기 위한 새로운 기술들이 개발되고 있습니다. 이는 전통적인 자동차의 특성을 반영하려는 움직임으로, 진정성 있는 운전 경험을 유지하려는 시도로 볼 수 있습니다.

한편, 이러한 가상 기술이 주행의 안전과 직결된 정보를 운전자에게 제공할 뿐만 아니라, 운전의 재미라는 요소도 고려되어야 합니다. 전기차의 변속 시스템이나 구동 방식이 내연기관 자동차와는 다르지만, 기어 변속의 물리적인 체감을 재현하고자 하는 노력은 계속됩니다. 예를 들어,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토요타는 전기차용 수동 변속기를 특허 출원하기도 했습니다. 이제 전기차도 클러치 페달과 수동 변속기를 갖춘 모델을 볼 수 있게 되었으며, 이는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의 감성을 잃지 않으려는 자동차 제조사 들의 노력으로 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앞으로 몇 년 안에 이러한 개념이 어떻게 발전하고, 운전자들에게 어떤 새로운 운전 감각을 제공할 수 있을지 주목하게 될 것입니다.

전기차의 감속기

전기차에는 내연기관차와 달리 감속기라는 단 하나의 기어만 존재하여, 모터의 고속 회전을 천천히 하여 바퀴에 전달합니다.

전기차 플랫폼 – 출처 : 현대차
전기차 플랫폼 – 출처 : 현대차
전기차 예시 – 출처 : 현대차
전기차 예시 – 출처 : 현대차

전기차가 몰고 온 침묵에 대한 해결책으로, BMW는 ‘가상의 감성’을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운전자가 내연기관의 소리를 경험할 수 있도록 가상 엔진 사운드, 진동, 기어 변속감을 만들어내고 있죠. 이는 특히 고성능 차량에 있어 주행하는 맛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이며, BMW M 시리즈 등의 전통적인 감성을 유지하려는 노력의 일환이기도 합니다.

이렇듯 가상 기술의 도입은 현대차의 아이오닉 5 N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이오닉 5 N은 출력을 조절함으로써 마치 기어 변속을 하는 듯한 느낌을 재현해냈습니다. 이들 전기차에 사용된 기술은 실제와 유사한 감정을 자극하면서, 내연기관 차량을 즐기던 운전자들에게 새로운 만족감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전기차 시대가 도래하면서, 자동차 제조사들은 내연기관 차량의 감성을 담은 가상의 엔진 사운드와 변속감을 구현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기술은 특히 고성능 차량 브랜드에서 더욱 중요하게 다뤄지고 있죠.

BMW는 인공적인 진동과 기어 변속감 등을 개발하여 전기차의 한계를 극복하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전기차에는 감속기가 장착되어 있어, 모터의 고속 회전을 적절한 드라이빙 파워로 전환하는 기능도 담당합니다.

아이오닉 5 N 같은 차량에는 가상 변속 기능이 추가되어, 마치 실제로 기어를 변경하는 듯한 느낌을 운전자에게 제공합니다. 이는 다양한 평가에서 실제와 유사한 감성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냈다는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한편, 포르쉐와 같은 제조사들은 개별적으로 전기차 가상 사운드를 개발하여 주행의 즐거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사운드는 미래지향적이거나 실제 내연기관의 소리를 모사하여, 운전 경험을 보다 풍부하게 만듭니다.

마지막으로, 토요타는 전기차 전용 변속기를 특허 출원하였고, 이는 실제 클러치를 밟고 변속하는 과정을 구현하려는 시도입니다. 이는 전기차임에도 수동 차량의 운전 감성을 느낄 수 있게 해주는 혁신적인 접근입니다.

자동차 제조사들이 가상 기술을 접목해 전기차의 운전 경험을 개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 운전 감각을 완벽하게 대체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기술 발전은 운전의 재미를 높이는 큰 진전을 의미하며, 향후 더 발전된 형태로 만나볼 수 있을 것입니다.

차를 구매할 때는 이런 가상 기술뿐만 아니라 차량의 안전성, 효율성, 그리고 유지보수의 용이성 등을 꼼꼼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차량 내 기술이 꾸준히 발전하고 있지만, 결국은 개인의 운전 스타일과 편안함이 최우선이어야 하기 때문이죠.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