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운전자가 욕먹는 차종”…시민들이 ‘죽어도 안 타겠다’라는 이유

발행일

전기차로의 승객 이동 시 멀미 불만
기술적 해결책 필요
전기택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전기택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요즘 전기 택시 이용 시 멀미로 인한 불편함을 호소하는 시민들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아이오닉5, 아이오닉6, EV6 같은 차량들이 많아지면서 이는 새로운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전기차의 도입으로 인해 변경된 운전 방식에 적응하지 못한 이용자들 사이에서 택시 앱에 전기차 제외 기능을 추가해달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전기차 운행의 새로운 도전

전기차 도입이 확대되면서 주행 습관의 변화에 따른 도심 운전자의 불편함이 증가하고 있다.

전기택시 예시 – 출처 : 기아
전기택시 예시 – 출처 : 기아
전기택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전기택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승객들 사이에서 전기차 택시 이용 시 겪는 멀미 문제에 대한 불만이 늘고 있다. 특히 현대의 아이오닉 시리즈와 기아의 EV6와 같은 모델들이 멀미를 유발하는 주요인으로 지목되면서,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택시 호출 앱에 전기차 택시 제외 기능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도 전기차 멀미에 대한 부정적인 경험담이 확산되고 있어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전기차들이 내연기관 차량과 다른 주행감을 제공함으로써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전기차의 급가속 및 급감속, 그리고 회생제동 시스템이 멀미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전기 모터가 제공하는 즉각적인 토크 반응은 승객들에게 강력한 가속 경험을 안겨주지만, 이는 동시에 멀미를 유발하기 쉬운 환경을 조성한다. 또한 회생제동 시스템의 강도가 높게 설정되어 있을 경우에는 브레이크 없이도 급격한 감속이 발생하여 전정기관의 균형을 무너뜨린다. 이 같은 특성 때문에 일부 운전자는 내연기관 자동차를 운전하는 방식을 그대로 적용하여 승객의 멀미를 더욱 악화시키기도 한다.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장

전기차 보급이 가속화됨에 따라 전국적으로 충전 인프라 확충이 필수적이다.

전기택시 예시 – 출처 : 서울시
전기택시 예시 – 출처 : 서울시
전기택시 예시 – 출처 : 서울시
전기택시 예시 – 출처 : 서울시

전기 택시, 운전 방식 개선으로 멀미 방지해야

전기차가 갑작스러운 가속과 브레이크로 인해 승객들 사이에서 멀미를 일으키는 문제가 되고 있다. 이는 전기차의 순간적인 최대 토크 발휘와 회생 제동 기능에 의한 것이다. 승객들의 멀미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조작 방식을 인위적으로 조절해야 할 필요가 있다. 이는 전기차 운전자에게 적정한 가속과 감속을 유도하는 기술 개발을 통해 가능하다.

회생 제동의 강도 조절과 가속 페달의 감응도를 조정할 수 있는 기술적 솔루션이 필수적이다. 이와 더불어 운전자 교육 프로그램 개발 또한 중요하다. 이렇게 조정된 운전 방식은 전기차가 속도를 줄이고 가속할 때 보다 부드러운 전이를 가능하게 하며, 결국 승객들의 차내 경험을 편안하게 만들 것이다.

최근 전기 택시의 사용이 증가하며, 승객들 사이에서 전기차 특유의 운전 방식 때문에 차멀미를 호소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특히 전기 택시가 급가속과 급감속, 회생 제동 시스템의 영향으로 멀미를 유발한다는 지적이다.

전기차는 가속 페달 작동 시 즉각적인 토크 반응으로 인해 빠른 가속이 일어난다. 회생 제동 기술의 경우, 브레이크 페달을 사용하지 않아도 속도가 급격히 줄어들며, 이러한 갑작스런 움직임이 우리 몸의 전정기관에 영향을 미쳐 멀미를 유발한다.

따라서 전기차 운전자는 가속과 제동에 있어 섬세한 페달 조절이 필요하며, 전기차가 제공하는 다양한 운전 모드를 적절히 활용해 승차감을 개선할 수 있다. 이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 대비 차별화된 운전 스킬이다.

자동차 업계는 이러한 문제를 기술적으로 해결하기 위하여 더욱 진보된 가속 및 제동 조절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이는 전기차의 주행 편안함을 개선하고 전기 택시에 대한 승객 만족도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자동차 꿀팁: 전기차 탑승 시 멀미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급가속과 급제동을 피해야 한다. 부드러운 주행 습관을 유지하고, 차의 회생 제동 설정을 조절해 가급적 안정감 있는 드라이빙을 즐기도록 하자.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