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혁신 기능 주목”…벤츠, 아우디급으로 야간 운전 불편 해소한다? 희소식에 오너들 기대감 폭발!

발행일

현대모비스, 새로운 안전기술 선보여
현대모비스가 안전 기술 분야에서의 새로운 발전을 공개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HD(High Definition) 라이팅 시스템’은 주행정보를 글자나 도형으로 시각화하고 이를 노면에 투영하는 기술이다. 예를 들어 운전자에게는 전방에‘공사 중’임을 관련 기호로 알려주고, 보행자에게는 횡단보도 표시를 램프 빛을 통해 노면에 구현해 안전하게 건널 수 있도록 도와준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HD(High Definition) 라이팅 시스템’은 주행정보를 글자나 도형으로 시각화하고 이를 노면에 투영하는 기술이다. 예를 들어 운전자에게는 전방에‘공사 중’임을 관련 기호로 알려주고, 보행자에게는 횡단보도 표시를 램프 빛을 통해 노면에 구현해 안전하게 건널 수 있도록 도와준다.

최근 현대모비스가 새로 개발한 HD(High Definition) 라이팅 시스템은 주변 환경을 자동차 전방에 비추어 운전자가 실시간으로 필요한 정보를 인지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첨단 기술입니다. 이는 기존의 내비게이션 및 헤드 업 디스플레이와 달리, 운전자 뿐만 아니라 보행자에게도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며, 야간 안전을 대폭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됩니다.

개발 관계자는 현대모비스가 고도의 램프 기술 개발을 선도하고 있으며, 앞으로 자율주행 시대에 관한 소프트웨어 통합 기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강조하였습니다. 이로써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를 위한 안전하고 편리한 주행 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대모비스 안전기술 혁신

현대모비스가 차세대 HD 라이팅 시스템으로 야간 운전 안전성을 대폭 향상시켰습니다.

실시간으로 필요한 정보 제공 가능
실시간으로 필요한 정보 제공 가능
HD 라이팅 시스템, 이 기술이 다른 라이팅 시스템과 다른 점은 뭐가 있을까? 여기에 대해 현대모비스는 카메라 센서나 내비게이션이 제공하는 정보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는 점을 꼽았다. 예를 들어 공사 구간에 가까이 이르면, 운전자 전방 시야 15미터 앞에 1.5미터 크기의 공사 중 기호를 표시하고, 제한속도도 알려줄 수 있다.
HD 라이팅 시스템, 이 기술이 다른 라이팅 시스템과 다른 점은 뭐가 있을까? 여기에 대해 현대모비스는 카메라 센서나 내비게이션이 제공하는 정보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는 점을 꼽았다. 예를 들어 공사 구간에 가까이 이르면, 운전자 전방 시야 15미터 앞에 1.5미터 크기의 공사 중 기호를 표시하고, 제한속도도 알려줄 수 있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HD(High Definition) 라이팅 시스템이 최근 자동차 산업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 혁신적인 시스템은 주행 중이거나 내비게이션이 감지하는 특정 정보를 도로 위에 직접 투영함으로써 운전자에게 실시간으로 중요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고급 마이크로 LED 기술을 사용하여 세밀하게 조정된 빛을 통해, 보다 안전한 주행 환경을 조성합니다. 예를 들어, ‘공사 중’이나 ‘횡단보도’와 같은 필수 신호를 운전자와 보행자에게 명확하게 전달함으로써 야간 운전 시 사고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더 나아가 이 시스템은 통합된 DMD(Digital Micro Mirror Device) 기술을 활용하여 각각의 마이크로 거울을 통해 빛을 굴절시켜 원하는 정보를 정확하게 도로 위에 표시함으로써, 현대모비스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선사합니다. 또한, 전방의 상황을 알려주는 카메라 센서와의 연동을 통해 보행자의 안전까지도 적극적으로 보호합니다. 이로써 현대모비스는 차세대 자동차 안전 시스템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면서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에게 능동적인 안정성을 제공하게 되었습니다.

현대모비스 HD 라이팅 시스템

현대모비스에서 개발한 HD 라이팅 시스템은 안전주행을 위한 혁신적 기술로, 디지털 거울을 활용하여 도로 위에 실시간 정보를 표시합니다.

HD 라이팅 시스템은 보행자의 안전사고도 능동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여기서 ‘능동적인 예방’이란 예를들면 외진 골목에서 카메라 센서가 보행자를 인식하고, 이후 멈추게 되면 차량의 라이트로 가상의 횡단보도를 도로에 띄워주는 방식을 말한다. 마찬가지로 상용화만 된다면 비상등이나 경적만으로 보행자에게 알리는 것이 아닌, 헤드램프로 소통하는 이른 바 '커뮤니케이션 라이팅' 기술이 현실화되는 셈이다.
HD 라이팅 시스템은 보행자의 안전사고도 능동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여기서 ‘능동적인 예방’이란 예를들면 외진 골목에서 카메라 센서가 보행자를 인식하고, 이후 멈추게 되면 차량의 라이트로 가상의 횡단보도를 도로에 띄워주는 방식을 말한다. 마찬가지로 상용화만 된다면 비상등이나 경적만으로 보행자에게 알리는 것이 아닌, 헤드램프로 소통하는 이른 바 ‘커뮤니케이션 라이팅’ 기술이 현실화되는 셈이다.
현대모비스는 HD 라이팅 시스템은 보행자의 안전사고도 능동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여기서 ‘능동적인 예방’이란 예를들면 외진 골목에서 카메라 센서가 보행자를 인식하고, 이후 멈추게 되면 차량의 라이트로 가상의 횡단보도를 도로에 띄워주는 방식을 말한다. 마찬가지로 상용화만 된다면 비상등이나 경적만으로 보행자에게 알리는 것이 아닌, 헤드램프로 소통하는 이른 바 '커뮤니케이션 라이팅' 기술이 현실화되는 셈이다.
현대모비스는 HD 라이팅 시스템은 보행자의 안전사고도 능동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여기서 ‘능동적인 예방’이란 예를들면 외진 골목에서 카메라 센서가 보행자를 인식하고, 이후 멈추게 되면 차량의 라이트로 가상의 횡단보도를 도로에 띄워주는 방식을 말한다. 마찬가지로 상용화만 된다면 비상등이나 경적만으로 보행자에게 알리는 것이 아닌, 헤드램프로 소통하는 이른 바 ‘커뮤니케이션 라이팅’ 기술이 현실화되는 셈이다.

현대모비스의 혁신적인 HD 라이팅 시스템은 운전자에게 실시간 주행 정보를 제공하며 야간 사고방지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예를 들어, 전방 도로에 공사가 진행 중일 경우, 차량이 다가가면 자동으로 노면에 ‘공사 중’이라는 경고 신호를 비추어 운전자가 사전에 인지하고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합니다. 이와 같은 기술은 무엇보다 보행자 안전을 중요시하는 현재 교통안전의 흐름에 부합하는 것입니다.

더 나아가, 이 기술은 카메라와 내비게이션 시스템과 연동되어 다양한 주행 정보를 실시간으로 운전자에게 전달할 수 있습니다. 특히 어두운 야간에는 이 시스템이 빛을 발하여 운전자에게 더욱 명확하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사고 예방에 기여할 수 있습니다. 현대모비스는 이 기술을 통해 운전자 뿐만 아니라 보행자의 안전까지 고려한 교통 환경의 변화를 선도하고자 합니다.

현대모비스가 선보인 HD 라이팅 시스템은 야간 주행시 안전을 크게 증진시키는 기술입니다. 이 시스템은 전방 도로에 주행 정보를 실시간으로 투영하여, 운전자가 필요한 정보를 쉽게 파악할 수 있게 해줍니다.

HD 라이팅 시스템은 머리카락보다 얇은 마이크로 LED를 사용하여 세밀한 빛의 조절이 가능하며, 초정밀 제어장치인 DMD를 통해 다양한 도형이나 기호를 도로 위에 투사합니다. 이를 통해 운전자는 앞으로 다가올 주행 환경을 미리 인지하고 대응할 수 있습니다.

본 시스템은 고도화된 반사판 기술과 소프트웨어 로직이 핵심으로, 카메라 및 내비게이션과 연동하여 실시간 정보 제공이 가능합니다. 이를 통해 예를 들어 공사 구간이나 제한속도와 같은 중요 정보를 전방 노면에 표시하여 안전한 주행을 유도합니다.

특히 이 기술은 보행자의 안전까지 고려했습니다. 차량의 카메라 센서가 보행자를 감지하면, ‘가상의 횡단보도’를 노면에 띄워 줌으로써 능동적인 안전사고 예방이 가능합니다.

자동차 운전시 꿀팁: 야간 주행을 할 때 차량의 라이팅 시스템이 잘 작동하는지 사전에 확인하고, 주변 환경과 도로 상태에 따라 적절히 조명 강도를 조절하여 안전 운전에 신경쓰세요.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