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출시 좀!”…가성비와 퀄리티가 역대급인 ‘2천만원짜리 기아 신차’ 정체

발행일

EV5, 중국에 먼저 출시
2천 중반 가격, 720km 주행 가능
EV5 전면부 – 출처 : 기아
EV5 전면부 – 출처 : 기아

기아의 새로운 준중형 전기 SUV, EV5가 중국 시장에 먼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11월 중순에 출시된 이 차량은 가성비를 내세우며 보급형 전기차 시장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이 모델은 중국에서 시작하여 글로벌 시장에 판매될 예정이며, 일부 예비 구매자들은 한국에서의 동시 출시를 원하고 있지만, 국내 출시는 2025년으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기아 EV5 출시 정보

기아가 전기차 시장에 새롭게 뛰어든 EV5를 중국에서 선보이며, 주행 거리와 가성비를 강점으로 내세웠습니다.

EV5 측면부 – 출처 : 기아
EV5 측면부 – 출처 : 기아
EV5 후면부 – 출처 : 기아
EV5 후면부 – 출처 : 기아
기아의 새로운 준중형 전기 SUV, EV5가 중국 시장에서 먼저 공개되었습니다. 이번에 출시된 EV5는 가성비를 강조하여 보급형 전기차 시장을 공략할 목적을 갖고 있습니다. 중국 현지에서는 약 2,727만 원부터 시작하는 가격으로 모델 Y와 비교해도 경쟁력 있는 수준입니다. 그러나 중국 내 예비 소비자들의 국산 브랜드에 대한 선호도가 높고, 신차의 저렴한 가격 전략으로 인해 시장 점유율 확보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기아는 이를 감안해 EV5 출시를 이와 같이 배치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다가오는 2025년 한국 출시를 예정하고 있는 EV5는 720km에 달하는 인상적인 주행 거리를 제공합니다. 이는 표준, 롱레인지, 롱레인지 AWD의 세 가지 트림에 따라 다양화되어 있습니다. 특히, 중국 모델에 적용되었던 LFP 배터리 대신 국내 모델에는 고성능 NCM 배터리가 사용될 예정이며, 이는 국내에서도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성능을 기대하게 합니다. 이외에도 차량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이는 현대차그룹 최신 OTA 기능과 V2G 기술 등 혁신적인 기능도 탑재되어 소비자에게 새로운 주행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아 EV5 출시 정보

기아의 EV5는 새로운 준중형 전기 SUV로, 그 시작 가격이 2만 달러 대부터 시작되는 가성비 높은 선택지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EV5 1열 대시보드 레이아웃 – 출처 : 기아
EV5 1열 대시보드 레이아웃 – 출처 : 기아
EV5 공간성 – 출처 : 기아
EV5 공간성 – 출처 : 기아

기아 EV5는 준중형 전기 SUV로서, 중국 시장에 먼저 출격한 이 모델은 가성비를 앞세워 경쟁력 있는 부분을 자랑합니다. 2만 달러 수준의 시작 가격으로 책정돼 있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 현지 모델로 출시되었으나, 글로벌 모델로서의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EV5에 대해 소비자들은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2025년 출시 예정인 이 차는 중국산 LFP 배터리 대신 NCM 배터리를 탑재할 예정으로, 다양한 기술적 혁신을 통해 새로운 이동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첨단 기능으로는 최신 OTA 업데이트 기능, 고속도로 주행 보조와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시스템을 장착하여 편의성과 안전성을 크게 향상시켰습니다. 또한, V2G 기능을 통해 에너지 활용 효율을 극대화해 친환경 이동 수단으로의 가치를 더욱 증대시킬 전망입니다.

기아의 새로운 준중형 전기 SUV, EV5가 중국 시장에 선을 보인 후 내년에는 국내에서도 만나볼 수 있을 예정입니다. 이 모델은 경제적인 가격대를 기반으로 하고 있어, 가성비를 중시하는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에서의 시작 가격이 약 2만 달러 수준인 EV5는 경쟁 모델인 테슬라 모델 Y와 비교해도 매우 경쟁력이 있는 가격을 자랑합니다. EV5의 주행 가능 거리는 최대 720km에 달하며, 국내 기준으로 표준 모델은 약 450km, 롱레인지 모델은 약 650km로 추정됩니다. 이는 일상 생활뿐만 아니라 장거리 여행에도 충분한 거리를 제공함으로써 사용자의 범위에 제약을 두지 않는다는 점에서 매력적입니다. 또한, 국내 시장에 출시될 EV5는 중국 생산 모델이 탑재하는 LFP(리튬인산철) 배터리 대신, NCM(3원계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할 예정이어서 대한민국 소비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첨단 기술 역시 눈길을 끕니다. 기아 EV5에는 현대차그룹의 최신 OTA(Over-the-Air) 업데이트 기능, 고속도로 주행 보조 시스템, 원격 주차 보조 시스템 등이 포함되어 사용자의 편의성을 강화하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V2G(Vehicle to Grid) 기능을 통해 차량의 에너지를 더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전략을 갖추고 있으며, 이런 다양한 혁신적 기술이 조화를 이루어 새로운 이동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자동차를 구매할 때, 단순히 가격과 디자인만 고려하는 것이 아닌 배터리 종류와 주행 가능 거리, 첨단 기능 통합 여부를 면밀하게 비교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가성비와 효율성, 안전성을 모두 만족시키는 모델을 선택하게 되면 장기적으로 더욱 만족스러운 운전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