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로 잘 모르는 요금소 비밀”…그냥 갔다면 과태료 부과, ‘주황색 선’의 정체

발행일

화물차 과적 위반 급증
1월부터 측정차로 적발 기준 강화
요금소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요금소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2023년부터 화물차들의 과적 문제가 대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고속도로 요금소 내 과적을 측정하는 차로를 이용하지 않은 화물차에 대한 고발 기준이 강화되었기 때문이다. 이미 1월부터 이러한 조치가 시행되어 4.5톤 이상의 대형 화물차들이 주된 대상이 되었다.

이번 조치는 과적으로 인한 고속도로 손상을 방지하고, 제동 거리 증가나 브레이크 손상과 같은 치명적인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마련되었다. 또한 화물차 운전자의 안전 의식 향상과 고속도로 시설의 안정적 유지를 위한 목적도 있다.

화물차 과적 측정차로 강화 대책

새롭게 강화된 측정차로 규정은 화물차의 과적으로 인한 사고 및 도로 파손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입니다.

요금소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요금소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요금소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요금소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올해부터 과적을 시도하는 화물차들의 단속이 한층 강화될 전망입니다. 고속도로 요금소에서 화물차의 과적을 측정하는 ‘고속도로 측정차로’ 위반에 대한 기준이 더욱 엄격해졌기 때문입니다. 이미 1월부터 새로운 규정이 시행됐으며, 대형 사고의 위험이 높은 4.5톤 이상 화물차 대상입니다. 이 조치는 고속도로의 안정성을 유지하고 치명적인 교통사고를 감소시키려는 목표로 도입되었습니다. 화물차 운전자들에게 안전 의식을 고취시키는 것 역시 중요한 목적 중 하나입니다.

과거에는 과적 단속을 피하기 위한 경우가 많았지만, 이제는 적발 기준이 강화되어 회피가 어려워졌습니다. 예전에는 2년 이내에 동일 요금소에서 2회 위반해야 조치를 받았지만, 이제는 2년 이내에 전국 어느 요금소에서든 6회 위반 시에도 같은 처벌을 받습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위반 사실을 알려주는 안내문자 발송 및 현수막 홍보를 포함한 다양한 방법으로 운전자들에게 새로운 규정을 알리고 준수를 독려하고 있습니다.

화물차 과적 측정차로 적발 기준 강화

고속도로를 주행하는 화물차 중 과적이 의심되는 차량의 적발을 위해 고속도로 요금소에 설치된 로드셀이 활용되고 있습니다.

요금소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요금소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요금소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요금소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과적된 화물차의 위험에 대해 많은 분들이 인지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과적은 차량의 원활한 조작을 방해하고, 고속도로의 도로 구조물에 심각한 손상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이에 따른 제동거리의 증가와 브레이크 파손 등은 예측하기 어려운 치명적인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안전을 위협합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하여 교통 당국은 강화된 법규를 적용하여 화물차 과적을 엄격히 단속하고 있습니다. 과적 차량이 실제로 재정적인 벌금 뿐만 아니라 각종 사회적 불이익을 감수해야 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운전자 스스로도 자신의 안전 및 타인의 안전을 위해 적재 중량 규제를 준수하는 자세가 요구됩니다.

올해부터 고속도로 요금소에서 4.5톤 이상의 화물차량에 대한 과적 측정이 강화되어 적발 시 과태료가 상승했습니다. 측정차로는 주황색 선으로 표시되어 있으며, 모든 화물차량이 지날 때마다 무게를 측정합니다.

요금소를 지날 때 이 측정차로를 통과하지 않거나 과적이 확인되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이러한 단속은 도로 파손 방지와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또한 측정차로 위반의 적발 기준이 최근 2년 내 전국 요금소에서 6회로 확대됨으로써, 운전자들의 과적 단속 회피가 어려워졌습니다. 도로공사는 이를 준수하도록 화물차 운전자들에게 안내문자 발송 등의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자동차 꿀팁: 화물차를 운전하실 때는 항상 무게 제한을 체크하시고, 과적이 없도록 주의하십시오. 안전하고 법규를 준수하는 운전은 사고를 예방하고 불필요한 벌금 지출을 방지하는 최선의 방법입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