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니까 욕먹지”…최악의 서비스 조사 결과에 시민들 ‘참교육 필요’ 목소리 높여!

발행일

버스 운전 난폭성에 고령자 사고 급증
승객 안전 불감증이 문제로 지적
버스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버스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최근 국내 버스의 난폭운전 문제가 심각한 상태에 이르렀습니다. 특히 버스 내에서 고령자를 중심으로 한 안전사고 발생률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고, 이로 인해 승객들 사이에 안전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습니다.

각종 데이터를 통해 확인된 버스 기사들의 위험운전 행태는 시민들의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으며, 이는 버스를 이용하는 다수의 승객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내 버스 운전 문화

한국소비자원의 조사에 따르면, 시내버스 기사들은 위험운전 행동을 자주 반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버스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버스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버스 주행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버스 주행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최근 한국소비자원의 조사에 의하면, 우리나라 버스 운전사들의 위험운전 행동이 심각한 수준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 시내버스 기사들은 평균적으로 100km 주행당 50회 이상의 위험운전을 하며, 마을버스 기사들은 이보다 약 1.8배 많은 수치인 88회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러한 위험운전 행위에는 급가속, 급정거 및 급출발 등이 포함됩니다. 이는 버스 이용 승객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며, 특히 힘이 약한 고령자에게는 더 큰 위험을 초래합니다.

승객 스스로도 안전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것으로 지적되었습니다. 버스가 완전히 정차하기 전에 일어서 하차문으로 향하는 행동이 94.1%에 달한다고 합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안전을 위해 버스가 완전히 정차한 후 이동해야 함을 강조하며, 승객들의 교통 안전 문화 정착이 절실히 필요함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버스 운전사들의 서두르는 태도로 인해 시민들이 미리 자리에서 일어서지 않으면 내릴 기회를 놓칠 수도 있어, 이 두 가지 문제가 상호 작용하며 불편과 위험을 야기한다는 것이 현 상황입니다.

자동차 안전사고 예방

도로 위 안전운행과 관련하여, 전문 기관의 조사에 따르면 운전자의 급격한 핸들 조작이 주요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버스 주행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버스 주행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버스 주행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버스 주행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국내 버스 운전자의 난폭운전 행태가 연이어 문제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의 조사에 따르면 시내버스 기사의 경우 100km 당 평균 50.4회, 마을버스 기사의 경우 88.6회의 위험운전 행동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같은 위험운전은 대부분 급가속, 급감속, 급출발과 같은 돌발적인 운전방법에서 비롯됩니다.

이러한 운전 행태는 버스 내부 승객의 안전에도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특히 체력이 취약한 고령자들은 급제동이나 급출발로 넘어지기 쉽고, 실제로 고령자 대상의 안전사고 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버스 운전자와 승객 간의 의사소통 문제도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어 이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와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입니다.

한국소비자원 조사에 따르면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기사는 평균적으로 위험운전행동을 상당 횟수 할 정도로 빈번하게 하고 있습니다. 특히 마을버스의 경우 더욱 심각하여 승객의 안전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는 상황입니다. 버스 내 안전사고는 고령자에게 자주 발생하며, 특히 급제동이나 급출발로 인하여 더욱 위험한 상황이 초래됩니다. 승객들이 하차하기 전에 문 앞으로 이동하는 안전하지 못한 행동 파악된 바 있으며, 이는 교통문화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버스 기사와 승객 양측의 안전에 대한 불감증이 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더욱 강조되어야 할 것은 서로에 대한 배려와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교통문화의 정착입니다. 배차 시간 준수를 위한 버스 운행에 있어서도 승객의 안전을 저해하는 난폭운전은 당연히 지양되어야 합니다. 자동차 관련하여 팁을 드리자면, 자신의 운전 습관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개선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안전한 운전은 자신뿐만 아니라 타인의 생명을 지킬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