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경보!”… 좌회전 시 ‘이 상황’ 놓치면 대형사고 초래

발행일

녹색 신호 좌회전 vs. 직진 규칙
과태료, 범칙금, 과실비율의 결정적 역할
좌회전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좌회전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도로 위에서 안전하고 법규를 준수하는 운전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특히, 녹색 신호등에서 좌회전을 하는 경우, 교통 규칙에 따라 정확한 행동이 필요한데, 이때 과태료와 범칙금의 위험뿐만 아니라, 과실비율이 어떻게 적용되는지 아는 것도 중요합니다.

즉, 안전한 운전을 위해서 교통 법규를 숙지하고, 특히 좌회전과 직진에 관련된 규칙을 정확히 이해하고 실천하는 것이 사고를 예방하고 불필요한 비용 부담을 피하는 데에 크게 도움이 됩니다.

녹색 신호에서의 교통규칙

녹색 신호등이 켜졌을 때 비보호 좌회전을 할 수 있지만, 반대 차선의 차량 통행을 항상 주의해야 합니다.

여의도 좌회전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여의도 좌회전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비보호 좌회전 표지판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비보호 좌회전 표지판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비보호 좌회전이란 녹색 신호등일 때 반대편에서 오는 차량이 없음을 확인하고 실시하는 좌회전을 말합니다. 일반적으로 운전자들 사이에서는 이해하기 쉬운 개념이나 종종 간과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올바른 교통규칙 숙지는 불필요한 과태료와 범칙금을 피함은 물론, 만일의 사고 발생 시 과실비율에도 큰 영향을 미칩니다. 따라서, 운전자는 안전운전의 의무를 준수하며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차량이 비보호 좌회전을 하다가 사고가 날 경우, 기본 과실비율은 최소 80%에서 최대 90%로 매우 높게 설정되어 있고, 때에 따라서는 100%까지 적용될 수 있습니다. 방향지시등 미사용, 좌회전 표지판의 부재, 또는 교차로 시야 차단 등의 사유로 인한 사고는 운전자의 큰 과실로 간주됩니다. 모든 운전자는 이러한 규칙들을 숙지하고, 규정 속도를 준수하며 안전 거리를 확보하는 등, 안전운전을 위한 기본적인 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합니다.

녹색 신호 대응 전략

비보호 좌회전 시 녹색 신호등이 켜져 있어도, 반대편에서 직진하는 차량이 없을 경우에만 좌회전이 가능합니다.

도로 노면 표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도로 노면 표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도로 노면 표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도로 노면 표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비보호 좌회전이란 녹색신호등일 때 반대편에서 오는 차가 없을 경우 좌회전이 가능한 교통규칙을 말합니다. 자칫 잘못 이해하고 좌회전 차로에서 직진해도 무방하다고 판단하시는 운전자분들이 계시지만, 이는 반드시 확인해야 할 사항들이 있습니다. 우선 교차로의 디자인과 표지판을 살펴보아야 합니다. 만약 직진 금지 표시가 없고, 차로가 명확하게 연결되어 있다면 직진이 가능합니다. 그러나 직진 금지 표시가 있거나 차로가 연결되지 않는 경우엔 꼭 좌회전만 해야 하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또한 비보호 좌회전을 할 때는 신호등의 색상을 확인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녹색불이 아닌 적색불 신호에서 비보호 좌회전을 감행한다면 법적으로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이때 승용차는 70,000원, 승합차는 80,000원, 이륜차는 50,000원의 과태료가 책정됩니다. 또한 신호 위반에 따른 교통사고 발생 시, 좌회전 차량의 과실비율이 높아질 수 있으니 안전 운전에 만전을 기하시기 바랍니다.

녹색 신호에서 만나게 되는 비보호 좌회전, 초보운전자부터 경험 많은 운전자까지 헷갈려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녹색 신호등이 켜진 상태에서 반대편 차량이 없다면 좌회전은 물론 직진도 가능한 상황이 생길 수 있어요. 하지만 이때, 직진이 명확히 금지되어 있지 않다면, 좌회전 전용 차로라 할지라도 직진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있습니다.

교통 규칙에 익숙하지 않은 경우, 좌회전 차로에 들어섰다가 잘못된 판단으로 다른 차로로 위험하게 변경하는 상황을 예방할 수 있어요. 차로가 직진할 수 있을 정도로 연결되어 있으며, 직진 금지 표시가 없는 한, 좌회전 차로에서도 안심하고 직진할 수 있습니다.

비보호 좌회전을 할 때는 녹색 신호만 따르면 되고, 신호위반이라면 과태료에 벌점까지 부과되니 조심해야 합니다. 실제로 승용차의 경우 과태료 70,000원, 범칙금은 60,000원에 벌점 15점이 부과됩니다.

만약 비보호 좌회전 중 사고가 발생한다면 차량의 과실비율이 매우 높게 측정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됩니다. 최근 기준으로 좌회전 차량의 기본 과실비율이 80%에서 90%로 변경되었으며, 상황에 따라서는 100%까지 책임을 질 수도 있어요.

자동차 꿀팁: 비보호 좌회전 시 녹색 신호와 차로의 연결성을 잘 확인하세요. 규칙을 지키며 안전하게 운전한다면 불필요한 법적 문제와 사고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습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