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되는 컴백!”…코란도의 전기차, 주목받는 달라진 점 ‘이것’ 눈길

발행일

새로워진 코란도, 컴백 예고
변화가 기대
'기존 코란도 이모션 실내'_EV 모델은 다를 수 있음
‘기존 코란도 이모션 실내’_EV 모델은 다를 수 있음

전기차 시장에 새롭게 도약하는 코란도EV가 돌아옵니다. 이전 쌍용차 시절, 브랜드 최초의 전기차로 주목받았던 코란도 이모션은 배터리 공급 문제로 판매가 중단되었으나, 이제 새로운 생명을 얻어 다시 출격을 준비합니다.

한번의 실패를 뒤로하고 재기를 노리는 코란도EV는 치열한 전기차 시장 내에서 어떤 변화를 통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함께 그 변화된 모습을 앞으로 살펴봅시다.

코란도 EV의 변신

쌍용자동차의 상징인 코란도가 전기차 모델 ‘코란도 EV’로 새롭게 태어나며 그 변화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기존 코란도 이모션 실내'_EV 모델은 다를 수 있음
‘기존 코란도 이모션 실내’_EV 모델은 다를 수 있음
기존 코란도 이모션 실내_EV 모델은 다를 수 있음
기존 코란도 이모션 실내_EV 모델은 다를 수 있음
코란도 EV는 강화된 주행성능과 안전 사양을 갖춘 전기차로서 리튬 인산철(LFP) 배터리를 적용하여 향상된 주행 거리를 자랑합니다. 이전 모델 대비 약 96km 늘어난 403km의 주행이 가능해져 장거리 운행에 대한 걱정을 덜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152.2㎾ 전륜 구동 모터를 탑재해 강력한 동력 성능을 발휘하며, 토크 튜닝을 거친 감속기를 통해 최고 출력과 토크에서도 만족스러운 수준을 제공합니다. 디자인 부분에서는 혁신적인 변화보다는 실내 편의성과 안전 사양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실내에는 전동식 럼버서포트와 통풍 및 히팅 기능이 있는 시트를 비롯해 다양한 첨단 안전 장치가 기본 탑재되어 운전자와 승객 모두의 안전과 편의를 책임집니다. 택시 모델의 경우, 주행거리가 많은 특성을 감안하여 모터 부분에는 국내 최장인 10년 30만km의 보증을, 배터리에는 역시 국내 최장인 10년 100만km의 보증을 제공하여 안심하고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사전계약 프로모션에서는 일시불 구매 고객에게는 무상으로 타이어를 교환해주고, 할부 상품을 이용하시는 분들에게는 매력적인 금융 혜택을 제공합니다. 이와 같은 소비자 지향적인 판매 전략은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음을 엿볼 수 있습니다. 실제 판매 가격은 출시 시점에 확정되겠지만, 전기차 보조금을 적용 받을 경우 더욱 경제적인 가격대로 코란도 EV를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다가오는 출시에 대한 기대가 모아지면서, 코란도 EV가 단절됐던 소비자들의 신뢰를 회복하고 자동차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지 관심이 집중됩니다.

코란도 EV의 배터리 혁신

코란도 EV는 한층 강화된 73.4㎾h급 리튬 인산철(LFP) 배터리를 장착, 1회 충전 시 403㎞의 주행이 가능해진 신형 전기차입니다.

'기존 코란도 이모션 실내'_EV 모델은 다를 수 있음
‘기존 코란도 이모션 실내’_EV 모델은 다를 수 있음
‘기존 코란도 이모션 실내’_EV 모델은 다를 수 있음
‘기존 코란도 이모션 실내’_EV 모델은 다를 수 있음

새롭게 코란도 EV로 명명된 이 전기차는 기존 모델의 주행 가능 거리를 더욱 향상시켜, 한 번의 충전으로 약 403km까지 달릴 수 있는 능력을 갖추었습니다. 이는 73.4㎾h급의 리튬 인산철 배터리 덕분으로, 이전 모델에 비해 상당한 개선을 이루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동력부문에서도 주목할 만한 변화가 있어, 새롭게 탑재된 152.2㎾ 전륜 구동 모터는 감속기와의 조합을 통해 207마력의 최고출력과 34.6㎏f·m의 최대토크를 자랑합니다.

여기에 더해 사용자의 편의 및 안전을 위한 사양들도 대거 탑재될 예정입니다. 고객이 요구하는 편의성을 실현하기 위해 1열 시트에는 운전석을 위한 8웨이 전동 조정 시트와 전동식 4웨이 럼버서포트 등이 포함되며, 더불어 운전석 통풍 및 히팅 기능까지 갖추고 있어 운전 중에 높은 수준의 안락함을 제공합니다. 택시로의 운영을 고려해, KGM은 이 모델에 대해 국내에서 가장 긴 모터 보증 기간인 10년/30만㎞를 제공하며, 배터리에 대해서는 10년/100만㎞의 보증을 약속하고 있어 신뢰성에서도 한층 높은 만족도를 기대해 볼 수 있습니다.

새롭게 돌아온 코란도 EV에는 향상된 리튬 인산철(LFP) 배터리가 장착되어 한 번 충전으로 기존 307km에서 403km까지 주행이 가능합니다. 이러한 업그레이드는 장거리 운전자에게 아주 유리한 조건입니다.

또한, 152.2㎾ 전륜 구동 모터와 튜닝된 감속기를 통해 207마력 및 최대토크 34.6㎏f·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합니다. 주행 성능의 이러한 개선은 운전의 즐거움을 한층 더해줄 것입니다.

코란도 EV는 편의 및 안전 사양을 기본으로 탑재하며, 특히 택시 모델은 10년 또는 30만㎞의 모터 보증 및 10년 또는 100만㎞의 배터리 보증을 제공하여 신뢰성을 더합니다. 이 같은 높은 보증 기간은 소비자들에게 믿음을 줄 요소입니다.

가격은 정확한 출시 정보와 스펙이 공개될 예정이지만, 예상 가격대로는 전기차 보조금 적용 시 2000만원대로 구입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보조금을 활용한 현명한 구매 방법은 예산을 효과적으로 관리하는 방안이 될 수 있습니다.

차량을 구매할 때는 차량의 성능, 보증 기간, 가격뿐만 아니라 장기적인 유지관리 비용까지 고려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전기차의 경우 충전 인프라와 지역별 보조금 정책을 사전에 파악하는 것이 현명한 구매로 이어집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