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일 안하나?”…자동차세 낼 때만 되면 국민들 분노 자아낸다?

발행일

자동차세를 낼 때
국민들의 역대급 분노를 자아내는 이유
자동차세하면 빼놓을 수 없는 혜택인 ‘연납 할인’이 올해부터 축소된다는 소식에 운전자들의 불만이 적지 않다.
자동차세하면 빼놓을 수 없는 혜택인 ‘연납 할인’이 올해부터 축소된다는 소식에 운전자들의 불만이 적지 않다.

차량을 소유하고 계시다면 매년 내셔야 하는 것이 바로 ‘자동차세’입니다. 올해부터는 연납 할인이 축소되어 운전자 분들 사이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다같이 어떤 변화가 있는지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자동차세 연납 할인은 2023년 현재 7%에서 시작해 2024년엔 5%, 2025년에는 3%로 점차 줄어들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세금을 아끼려는 납세자들은 기준에 관한 논의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자동차세 연납 할인 축소 불만

올해부터 자동차세 연납 할인 혜택이 축소되면서, 세금을 아끼려는 운전자들 사이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말도 안된다는 현행 자동차세 기준, 실제 차량을 놓고 알아보자. 여기 배기량이 비슷한 소나타 2.0 가솔린 모델과 벤츠 A220 모델이 있다. 이 두 차량의 자동차세(30% 지방교육세 포함)는 얼마일까? 우선 차 값만 보면 소나타의 차값은 2592만원, 벤츠의 차값은 4450만원으로 상당한 차이가 발생한다.
말도 안된다는 현행 자동차세 기준, 실제 차량을 놓고 알아보자. 여기 배기량이 비슷한 소나타 2.0 가솔린 모델과 벤츠 A220 모델이 있다. 이 두 차량의 자동차세(30% 지방교육세 포함)는 얼마일까? 우선 차 값만 보면 소나타의 차값은 2592만원, 벤츠의 차값은 4450만원으로 상당한 차이가 발생한다.
테슬라 < 아반떼' 자동차세, 대체 왜?
테슬라 < 아반떼’ 자동차세, 대체 왜?

차량 소유자들이 느끼는 자동차세의 부담은 이미 오래전부터 해당 분야에서 다루어져 온 문제입니다. 자동차세는 차량의 배기량에 기반하여 책정되며, 이는 환경을 보호한다는 목적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의 차량 기술 발전, 연비 개선, 다양한 연료의 사용 등을 고려하지 않은 채로 구시대의 틀에 맞추어 세금을 부과하는 것이 현실과 맞지 않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습니다.

현재의 자동차세 시스템은 차량의 연령에 따른 감각을 적용함으로써, 차량가치의 감소를 세금에 반영하고 있지만, 이 또한 모든 차의 환경적 영향을 판단하는 충분한 근거가 되지 못합니다. 이에 대한 논란은 전기차와 내연기관 차량 사이 뿐만 아니라, 전기차 내에서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모든 전기차가 같은 세금을 부과받는 현재의 체계는 차량 가격과 성능의 차이를 반영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차량 소유자 사이에서 불공정하다는 인식을 낳고 있습니다.

자동차세에 대한 개선의 요구는 시급한 상황이며, 차량 소유자 개인의 불편함으로만 남겨둘 문제가 아닙니다. 정부와 관련 기관은 현재의 자동차세 체계를 현대 자동차 시장에 맞게 업데이트하고, 공평한 과세를 실현해야 합니다. 이러한 조치는 단순히 세금을 공정하게 분배하는 것을 넘어 환경 보호를 실질적으로 지원하고, 자동차 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자동차세 개선 필요성

현행 자동차세 체계가 수 십 년 전의 기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한 채 진행되고 있어, 신차량 기술 발전이나 환경 변화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문제점이 지속적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자동차세 ‘그 밖의 승용자동차’로 구분되기 때문에 자동차세는 지방세법상 10만 원으로 일괄 부과된다.
자동차세 ‘그 밖의 승용자동차’로 구분되기 때문에 자동차세는 지방세법상 10만 원으로 일괄 부과된다.
자동차세 관련 납세자들의 불편은 어제오늘만의 일이 아니다. 전기차 등장 이전부터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선 속도는 거북이걸음이었고, 불편함은 계속해서 누적되고 있다. 전기차 보급이 늘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도로 위에는 내연 기관차가 달리고 있는 만큼 조속히 현실 반영된 자동차세 기준이 나오길 바란다.
자동차세 관련 납세자들의 불편은 어제오늘만의 일이 아니다. 전기차 등장 이전부터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선 속도는 거북이걸음이었고, 불편함은 계속해서 누적되고 있다. 전기차 보급이 늘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도로 위에는 내연 기관차가 달리고 있는 만큼 조속히 현실 반영된 자동차세 기준이 나오길 바란다.

자동차세의 과세 기준으로 배기량만을 고려하는 것은 현재의 다양한 차량 기술과 환경적 요소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예를 들어, 연비가 우수하거나 친환경적인 연료를 사용하는 차량임에도 불구하고 배기량이 크다는 이유로 높은 자동차세를 부과받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는 의견이 존재합니다. 현재의 시스템은 연료 효율성이나 배출 가스의 양 등 다양한 요소를 평가하여 조세의 형평성을 담보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또한 차량의 가치 하락을 반영하여 감가상각을 통해 자동차세를 조정하는 현재의 방식도 문제로 지적됩니다. 자동차의 실제 가치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살펴보지 않고 도입된 지 오래된 과세 기준을 그대로 적용하는 것은 현실과 동떨어진 조치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납세자의 입장에서는 시대적 변화와 기술 발전을 반영한 공정한 과세 체계를 기대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자동차세는 매년 우리가 부담해야 하는 고정 비용 중 하나입니다. 최근 전기차와 수소차가 대중화되면서 세금 체계에 대한 변경 요구가 커지고 있죠. 현행 자동차세 체계는 주로 배기량에 기반을 두고 있는데, 이는 시대 변화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전기차와 같은 친환경 차량은 고정된 자동차세를 물리는데, 값비싼 차량임에도 불구하고 내연기관 차량에 비해 현저히 낮은 세금을 부담하게 됩니다. 이것은 조세 형평성에 대한 문제를 야기하며, 차량 가치와 환경오염 요소를 다각도로 고려한 새로운 과세 기준의 필요성을 드러냅니다.

자동차세 계산 시 연식에 따른 할인율을 적용하는 현재 시스템은 환경문제를 고려한다는 본초의 목적과도 맞지 않는 아이러니를 보여줍니다. 그에 따라 납세자들 사이에서는 시급한 개선이 요구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자동차를 통한 생활의 편리함이 재산세와 같이 책임을 요구한다면, 그 기준은 투명하고 현실을 반영한 것이어야 한다는 점을 명심해야겠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적용 가능한 자동차 꿀팁은 신차를 구매하든, 중고차를 구매하든 차량의 실제 사용 가치와 환경 친화성을 고려하여 현명한 선택을 하는 것입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