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니발, 운전만 했는데? 과태료”…의외로 몰라서 단속 걸리는 ‘이 상황’

발행일

경부선 버스전용차로 확장
이용 규정 위반 주의하세요
버스 전용차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버스 전용차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안녕하십니까? 도로교통법에 따라 오는 5월부터 경부선 버스전용차로 구간이 확대됩니다. 동시에 영동고속도로 주말 전용차로 운영은 중단될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이 있는데요. 버스 외에도 6인 이상이 탑승한 9인승 이상 차량이 전용차로를 이용할 수 있지만, 이 규정을 오해하거나 의도적으로 위반하는 경우에는 단속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버스전용차로 활용 지침

경부고속도로를 비롯한 여러 고속도로의 버스전용차로 이용 규정과 그 위반이 가져올 수 있는 벌칙에 대해 주의 깊게 살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버스 전용차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버스 전용차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버스 전용차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버스 전용차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경부고속도로의 버스전용차로 확대 소식이 알려진 이후, 이용 규정이 복잡해진 것으로 운전자들 사이에서 이야기가 오가고 있습니다. 중요한 점은 버스나 6인 이상이 탑승한 9인승 이상 차량에 한해 해당 전용차로를 사용할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그러나 혼자 운전하거나, 탑승 인원이 기준에 미치지 않는 경우에도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하는 운전자들이 적잖게 발견되고 있습니다. 이는 도로교통법에 의거하여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점, 그리고 무엇보다 안전한 도로 이용 환경을 위해 정확한 규정 준수가 요구됩니다.

해당 차로 이용 적발 시 범칙금이나 과태료가 부과되며, 상황에 따라서는 과격한 단속도 있을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미 일부 차량 운전자들이 단속에 적발되어 경제적인 불이익과 함께 불편을 겪는 사례가 있으니, 이용 조건을 명확히 알고 준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고속도로순찰대의 주기적인 단속 및 첨단 단속장비의 도입 논의 등, 단속의 강도는 점점 높아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따라서 운전자의 자발적인 법규 준수가 더불어 요구되는 바입니다.

버스전용차로 단속 강화

5월부터 경부선 버스전용차로의 구간이 확대되고, 영동고속도로 주말 전용차로 운영 중단이 결정됨에 따라, 운전자들은 정확한 규정의 준수가 요구되며, 특히 9인승 이상의 차량을 운전할 경우, 6인 이상이 탑승해야 버스전용차로 이용이 가능함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버스 전용차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버스 전용차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버스 전용차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버스 전용차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경부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의 운용 정책에 변화가 있었으며, 이에 따라 버스뿐만 아니라 9인승 이상 승합차도 해당 차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단, 중요한 것은 이러한 차량이라 할지라도 반드시 6인 이상이 탑승해야 한다는 조건이 붙습니다. 이 규정을 준수하지 않는 운전자들로 인해 불이익을 받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운전자 여러분에게 당부 드리지만, 자신의 편의만 생각하여 규정을 위반할 경우 교통의 흐름을 방해하고 사고 위험을 증가시키는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과태료 부과 대상이 될 수 있으니 규정을 철저히 확인하고 지키시기를 권장드립니다.

경부고속도로의 버스전용차로 구간이 확대되고 영동고속도로의 주말 전용차로 운영이 중단됩니다. 특히 주의해야 할 것은 버스 전용차로 단속으로, 이는 9인승 이상 차량이 6인 이상 탑승해야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일부 운전자들이 규정을 의도적으로 위반하거나 잘못 이해하여 적발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합니다. 더불어 고속도로 내에서는 카메라를 통한 단속뿐만 아니라 고속도로순찰대의 주기적 단속도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짙은 틴팅으로 인해 내부 확인이 어려운 경우, 차량의 겉모습을 통해 탑승 인원을 추측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적외선 투시 기능을 갖춘 첨단 단속 장비도 고려되었으나 사생활 침해 논란으로 도입이 무산되었습니다. 운전시 규정을 준수하며 사려 깊은 운전으로 도로 안전과 원활한 교통 흐름에 기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