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구매 시 필수!”…없으면 후회하는 ‘이 기능’

발행일

겨울이 전기차의 최대 시험대
계절의 도전에 맞서는 방법
전기차
전기차

전기차의 큰 약점 중 하나는 겨울철 리튬이온배터리의 효율 저하이다. 기온이 떨어짐에 따라 전해질이 굳어져 주행 가능 거리가 줄고 충전 시간이 길어진다. 겨울 시즌에는 주행 거리가 최대 40%까지 감소할 수 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동차 제조사들은 히트펌프 기술을 채택하고 있다. 히트펌프는 겨울철 배터리 효율을 높여 주행 거리를 개선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전기차의 겨울 대응책

전기차는 겨울철 추운 날씨로 인해 배터리 효율이 감소하는 문제를 가지고 있다.

히트펌프 시스템은 전기차의 겨울철 성능 저하를 개선하기 위해 도입된 필수 기술이다. 과거엔 옵션으로 따로 두며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했지만 요즘은 어떤 모델이든 기본적용된다.
히트펌프 시스템은 전기차의 겨울철 성능 저하를 개선하기 위해 도입된 필수 기술이다. 과거엔 옵션으로 따로 두며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했지만 요즘은 어떤 모델이든 기본적용된다.
사실 히트펌프 개념은 2012년에 닛산 리프에서 처음으로 도입되었다. 하지만, 훗날 국산 전기차에도 탑재돼 높은 성능을 보여주고 있다. 2020년 기준, 현대차의 1세대 히트펌프 기술이 적용된 아이오닉 일렉트릭(구형)의 저온 주행 거리 효율은 약 76%로 나타났다. 이는 닛산 리프의 67%, BMW i3의 64%에 비해 뛰어난 성능을 보여주는 것이다.
사실 히트펌프 개념은 2012년에 닛산 리프에서 처음으로 도입되었다. 하지만, 훗날 국산 전기차에도 탑재돼 높은 성능을 보여주고 있다. 2020년 기준, 현대차의 1세대 히트펌프 기술이 적용된 아이오닉 일렉트릭(구형)의 저온 주행 거리 효율은 약 76%로 나타났다. 이는 닛산 리프의 67%, BMW i3의 64%에 비해 뛰어난 성능을 보여주는 것이다.

겨울철은 전기차 사용자들에게 특별한 도전이 되는데, 이는 주로 리튬이온 배터리의 낮은 온도에서의 효율 감소 때문이다. 저온 환경에서는 배터리 내 전해질의 이동성이 줄어들어 에너지 저장 및 방출 능력이 저하된다. 이로 인해 전기차의 주행 거리가 줄고 충전 시간이 증가하는 결과를 초래한다. 실제로 겨울철에 전기차의 주행 가능 거리는 표준 조건 대비 최대 40% 감소할 수 있다. 자동차 제조사들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히트펌프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히트펌프는 차량 내외부의 온도차를 이용하여, 전기차의 효율성을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 특히 한국의 전기차 제조사들은 이 기술을 선도적으로 적용하며 겨울철 전기차 성능 유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히트펌프 기술은 에어컨 시스템에서 영감을 받아 개발됐는데, 냉매의 압축 및 팽창을 통한 열 교환 원리를 사용한다. 이 시스템은 전기차 내부의 폐열을 회수해 온도를 조절함으로써 배터리의 효율성을 높이고 충전 성능 저하를 최소화한다. 이미 다수의 국산 전기차 모델에서 히트펌프는 기본 옵션으로 제공되고 있으며, 겨울철 성능 향상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아이오닉 일렉트릭과 같은 차종은 이미 해당 기술을 통해 경쟁 차종 대비 우수한 저온 주행 거리 효율을 입증했다. 향후 히트펌프 기술은 현대차를 중심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부품의 통합화 및 기능성 증진에 주력하고 있다. 기술의 지속적인 진화와 함께 전기차의 겨울철 성능은 더욱 향상될 전망이며, 업계 전반에 걸친 새로운 혁신들이 기대된다.

히트펌프 시스템

히트펌프 시스템은 전기차의 겨울철 성능 저하를 개선하기 위해 도입된 필수 기술이다.

히트펌프 기술은 현대차를 중심으로 고도화되어 가고 있다. 신규 열원 발굴을 넘어, 히트펌프 관련 부품의 통합화에 대한 연구도 진행 중이다. 최근에는 GV90 등 신차 개발을 이어나가면서 온돌 기능이 추가될 것이라는 소문도 있다. 전기차 시장에서 히트펌프 기술은 성능 보존을 위한 필수 기능으로 자리매김하였다. 이 기술이 더욱 발전해 나갈 것인지, 아니면 새로운 기술이 등장할 것인지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높다.
히트펌프 기술은 현대차를 중심으로 고도화되어 가고 있다. 신규 열원 발굴을 넘어, 히트펌프 관련 부품의 통합화에 대한 연구도 진행 중이다. 최근에는 GV90 등 신차 개발을 이어나가면서 온돌 기능이 추가될 것이라는 소문도 있다. 전기차 시장에서 히트펌프 기술은 성능 보존을 위한 필수 기능으로 자리매김하였다. 이 기술이 더욱 발전해 나갈 것인지, 아니면 새로운 기술이 등장할 것인지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높다.
이후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5 등 차세대 전기차가 출시되면서 지속적으로 개선 됐다. 물론, 다른 제조사들도 히트펌트의 중요성을 인지해 테슬라, BMW, 벤츠, 심지어 중국브랜드 까지 필수 기능으로 탑재됐다.
이후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5 등 차세대 전기차가 출시되면서 지속적으로 개선 됐다. 물론, 다른 제조사들도 히트펌트의 중요성을 인지해 테슬라, BMW, 벤츠, 심지어 중국브랜드 까지 필수 기능으로 탑재됐다.

히트펌프 시스템은 전기차의 겨울철 성능 저하를 개선하기 위해 도입된 필수 기술이다. 과거엔 옵션으로 따로 두며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했지만 요즘은 어떤 모델이든 기본적용된다. 이 시스템은 에어컨의 원리를 활용한 것이다. 에어컨의 냉매가 압축과 응축 과정에서 뜨거워지고 팽창하고 증발하는 과정에서 차가워지는 원리를 이용한다. 그리고 전기차의 전장 부품 냉각 과정에서 발생한 폐열을 실내 난방에 활용하고, 이로 인해 배터리 성능을 보호하고 동시에 실내 난방에도 활용한다.

사실 히트펌프 개념은 2012년에 닛산 리프에서 처음으로 도입되었다. 하지만, 훗날 국산 전기차에도 탑재돼 높은 성능을 보여주고 있다. 2020년 기준, 현대차의 1세대 히트펌프 기술이 적용된 아이오닉 일렉트릭(구형)의 저온 주행 거리 효율은 약 76%로 나타났다. 이는 닛산 리프의 67%, BMW i3의 64%에 비해 뛰어난 성능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후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5 등 차세대 전기차가 출시되면서 지속적으로 개선됐다. 물론, 다른 제조사들도 히트펌프의 중요성을 인지해 테슬라, BMW, 벤츠, 심지어 중국 브랜드까지 필수 기능으로 탑재됐다. 이처럼 히트펌프 기술은 전기차 성능을 향상시키는 결정적인 요소로 자리 잡았다.

전기차의 겨울철 배터리 성능 저하 문제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전해질이 차가운 기온에 굳어지며 발생한다. 이런 현상은 주행 가능 거리 감소로 이어지며, 스트레스가 아닐 수 없다. 대부분의 전기차 제조사들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히트펌프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

히트펌프 시스템은 에어컨 기술을 변형하여 전기차의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이 시스템은 실내 난방을 위해 전장 부품에서 방출되는 폐열을 재사용함으로써, 배터리 성능을 유지할 수 있게 한다. 히트펌프는 겨울철 주행에 있어서 필수 요소로 자리 잡았다.

한국의 전기차들은 히트펌프 기술로 인해 국제적인 인정을 받고 있다. 현대차의 아이오닉 일렉트릭과 같은 모델들은 낮은 기온에서도 높은 주행 효율을 보여준다. 이는 기술 개발에 대한 지속적인 노력이 주행 성능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결과이다.

히트펌프 기술의 지속적인 개발과 혁신은 앞으로의 전기차 시장에서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현대차와 같은 제조사는 히트펌프 시스템을 더욱 효과적으로 만들기 위한 연구를 활발히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환경을 보호하는 기술 개발이 기대된다.

자동차 꿀팁: 겨울철 전기차 운행 시 차량의 예열 기능을 활용하여 배터리의 최적 온도를 유지하면, 주행 가능 거리를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 이는 배터리 성능을 보호하고, 에너지 소비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