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부터 시작!”…정부, 화물차 기사 과태료 집중 단속 선언

발행일

4월부터 과적차량 단속 강화
측정차로 위반에 대한 정부의 철퇴
하이패스 통과하는 화물차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하이패스 통과하는 화물차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화물차량 과적 단속이 새롭게 강화된다.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의 안전과 원활한 통행을 위해 2024년 1월부터 시행한 계도기간을 거쳐 4.5톤 이상 화물차 대상으로 적재량 측정차로 위반 단속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과거 규정 허점을 이용한 과적 운행은 이제 더 이상 묵인되지 않는다. 화물차 기사들이 규정을 충분히 숙지하였으니, 상시 단속으로 규제가 확실히 이루어질 것이다.

화물차 단속 강화

한국도로공사는 안전한 고속도로 환경을 위해 화물차의 과적 및 측정차로 위반에 대한 고발 기준을 강화하였다.

화물차 과적 및 상식 밖 적재로 이슈가 됐던 사례 – 출처 : 보배드림
화물차 과적 및 상식 밖 적재로 이슈가 됐던 사례 – 출처 : 보배드림
화물차 과적 예시 – 출처 : 보배드림
화물차 과적 예시 – 출처 : 보배드림

4월부터 새롭게 시행되는 화물차 과적 단속에 대한 정보를 알려드리겠다. 한국도로공사는 안전한 고속도로 환경 조성을 위해 4.5톤 이상 화물차량의 측정차로 위반 단속을 강화한다. 이는 지난해 말부터 예고된 조치로, 1월부터 3월까지의 계도기간은 이미 마무리됐다. 이 계도기간 동안 화물차 운전자들이 적응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제공했으며, 이제는 보다 엄격한 단속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과적차량은 고속도로의 파손과 사고 위험을 증가시키며, 이로 인한 사회적 비용이 크다. 고속국도 진입 시 적재량 측정장비가 있는 측정차로를 이용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많은 화물차가 이를 위반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도로공사는 단속 기준을 강화하여 고속도로 내 안전을 확보하고, 법규 준수를 촉진하고자 한다. 과연 새롭게 강화된 단속 기준이 고속도로의 안전을 강화하고 과적으로 인한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화물차 과적 단속 강화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안전을 위협하는 화물차 과적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단속 규정과 기준을 엄격히 적용할 예정이다.

하이패스, 측정차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하이패스, 측정차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하이패스, 측정차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하이패스, 측정차로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한국도로공사는 지난해 말, 고속도로 안전 운행환경을 위해 4월부터 4.5톤 이상 화물차에 대한 측정차로 위반 단속을 강화하기로 발표했다. 이는 과적 차량으로 인한 도로 파손과 연쇄 교통사고 위험을 줄이려는 중요한 조치다. 과거에는 법의 허점을 이용한 과적이 횡행했지만, 이제 새로운 단속 규정이 시행되면서 화물 차주들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과적 단속 강화에 대한 예고기간인 1월부터 3개월간은 계도 기간으로 활용되었다. 이 기간 동안 화물차 운전자들에게 안내 문자 발송과 같은 홍보 활동을 통해 변화된 규정을 충분히 인지할 시간을 제공했다. 이제 본격적인 단속이 시작되며, 이를 위반할 경우 예정된 처벌을 받게 될 것이다. 단속 강화는 안전한 도로 환경 조성을 위한 필수적인 단계라 할 수 있다.

2024년 1월부터 3개월에 걸친 계도기간을 마친 후, 4월부터 한국도로공사는 4.5톤 이상 화물차의 고속도로 진입 요금소에서의 측정차로 위반에 대해 단속을 강화한다.

과적이 고속도로 안전 운행에 미치는 영향이 심각하여, 이를 뿌리 뽑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과거에는 특정 영업소에서 2회 이상 위반 시에만 고발되었으나, 새로운 제도에서는 전국 영업소 6회 위반까지 포함하는 등 더욱 철저한 기준이 마련되었다.

더이상 관행적인 규정 위반을 예방하고자 한국도로공사는 위반 차량에 대한 문자 발송 및 홍보 활동을 통해 계도의 노력도 기울여왔다.

본격적인 단속 시행에 대비하여 운전자들은 이제 규정을 준수하는 데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하며, 이는 고속도로의 안전성 향상에 기여할 것이다.

꿀팁: 차량 과적은 단순한 법규 위반일 뿐 아니라, 교통 사고의 위험 요소를 증가시키므로 항상 정확한 적재 중량을 준수하고, 측정차로의 이용을 소홀히 하지 말아야 한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