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기술에 위협 당한다!”…기존 전기차 배터리 똥값 되는 중?

발행일

리튬인산철 이후의 혁신
나트륨 이온 배터리의 등장
리튬이온 배터리에 이어 나트륨이온 배터리가 주목받고 있다. 나트륨의 매장량은 리튬 대비 1000배, 판매 가격은 리튬의 1/30 수준이다. 이로 인해 나트륨 이온 배터리의 상업화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다만 에너지 밀도가 낮아 효율성이 낮은 단점을 가지고 있다.

나트륨이온 배터리는 현재 가격이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힌다. 나트륨은 매장량이 풍부하고 채굴 및 정제가 용이하여 비교적 저렴하다. 또한 충·방전 수명과 저온에서의 에너지 유지 능력이 우수하여 전기차 확대에 기여할 수 있다.

그러나 에너지밀도가 낮고 무게가 무겁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다.

 

① 나트륨 이온 배터리의 가능성

나트륨 이온 배터리는 저렴한 가격과 높은 매장량으로 주목받고 있다. 리튬 대비하여 상대적으로 에너지 밀도가 낮지만, 가격과 자원 효율성을 고려할 때 상업화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나트륨 이온 배터리는 리튬을 대체해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고 매장량은 리튬의 1000배다. 판매 가격은 리튬의 1/30 수준으로, 상업화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나트륨이온배터리의 1회 충전 주행거리는 약 250km로, 전기차 시장 판도를 바꿀 가능성이 있다.
 
충·방전 수명과 저온에서의 에너지 유지 능력이 우수하며, 고성능 전기차에는 적합하지 않지만 기존 생산설비를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나트륨 배터리의 장단점?

나트륨이온 배터리의 가장 큰 장점은 가격이다. 나트륨의 매장량은 리튬보다 훨씬 많고 채굴과 정제가 쉬워 가격이 저렴하다.

나트륨이온은 리튬이온과 비슷한 특성과 구조이기 때문에 기존 생산설비를 그대로 활용할 수 있으며, 충·방전 수명과 에너지 유지 능력이 리튬이온 배터리보다 우수하다.

단점은 에너지밀도가 낮고 무겁다는 것인데, 이러한 단점을 극복해야 할 과제가 남아있다.

나트륨이온 배터리의 단점이 명확하긴 하지만, 기술의 한계를 극복하고 점유율을 확대해 나갈 수 있을까? 한국과 중국의 배터리 산업은 각자 주력으로 내세우는 분야가 미묘하게 다르다.

배터리 패권을 두고 각국의 산업이 펼칠 경쟁도 흥미롭다. 국내 배터리 업체들은 차세대 전고체 배터리 상용화를 위해 열을 올리고 있다.

전고체 배터리는 에너지밀도를 높이고 안전성을 확보하는 측면에서 기존 배터리보다 더 나은 선택지로 주목받고 있다. 미래에 등장할 배터리의 다양성과 시장의 치열한 경쟁은 배터리 산업에 새로운 발전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나트륨 이온 배터리는 리튬 대신 나트륨을 사용하여 저렴한 가격과 높은 매장량을 가지고 있다. 현재 중국 기업들이 나트륨이온 배터리를 전략적으로 개발하고 있으며,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한편, 나트륨이온 배터리는 에너지밀도가 낮고 무게가 무거운 단점이 있지만 충·방전 수명과 저온에서의 성능이 우수하며, 기존 생산설비를 활용할 수 있는 등 다양한 장점을 가지고 있다.

국내 배터리 기업들은 나트륨이온 배터리보다는 전고체 배터리 기술에 주력하여 앞으로의 시장을 대비하고 있다.

전고체 배터리는 안정성이 뛰어나고 에너지밀도를 높일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어, 배터리 산업의 미래를 이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물론 나트륨이온 배터리의 단점을 극복하고 기술을 발전시킨다면, 전기차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일 수 있는 가능성도 있다. 이러한 배터리 기술을 둘러싼 한중 간의 경쟁은 산업 발전을 촉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