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조치!”…정부, 화물차 운전 중 ‘이 행동’ 강제화로 초강수

발행일

대형화물차 운행 기록 제출 의무화
휴게시간 준수를 위한 국토부의 새로운 조치

최근 국토부의 보도자료가 화제이다. 대형화물차 운전자들의 안전 감시가 강화되고, 안전운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교통안전법」시행령 개정안이 2024년 4월 19일 시행된다.

이번 개정안은 대형화물차뿐만 아니라 노선버스에만 적용되던 디지털 운행기록장치 제출 의무를 확대하여 최대 적재량 25톤 화물차와 총중량 10톤 이상 견인차에도 적용된다.

이를 통해 운전 속도, 엔진 RPM, 브레이크, GPS 기반 위치, 가속도, 주행거리, 교통사고 상황 등의 정보를 상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

대형화물차 운행 규제 강화

국토부가 대형화물차 운전자들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휴식 및 안전운전 감시를 강화한다. 화물차 운행 규제가 더욱 강화됐다.

큰 변화가 예고된다. 대형화물차 운전자들은 안전과 휴식을 더 중요시하는 법이 개정됐다. 2024년 4월 19일부터는 디지털 운행기록 장치의 제출이 의무화된다.

최대 적재량 25톤 이상의 화물차와 총중량 10톤 이상의 견인차에도 적용된다. 주요 데이터 항목으로는 속도, 엔진 RPM, 브레이크, GPS 기반 위치 및 방위각, 가속도, 주행거리, 교통사고 상황이 포함된다.

이를 통해 운전과 휴식 시간을 철저히 지키며 안전운전을 실천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교통안전법의 시행으로 단속 공무원들은 교통안전 전문 교육을 받아 교통안전 역량이 강화될 예정이다.

이러한 변화로 화물자동차 교통 안전이 더욱 강조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형화물차 운행 기록 제출 의무화

대형화물차 운전자 안전 감독을 위해 대형화물차 휴게시간 준수 및 안전운전 확인 목적으로 국토부가 단속 공무원 교통안전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최근 교통안전법 시행령 개정안으로 대형화물차 운전자들이 디지털 운행기록 장치를 제출하는 것이 의무화되었다.

이를 통해 운전 중 속도, 엔진 RPM, 브레이크 사용량, GPS 기반 위치와 방위각, 가속도, 주행거리, 교통사고 상황 등 다양한 데이터가 기록되어 운전자의 운행 및 휴식 여부가 상세히 확인된다.

이를 통해 교통 안전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대형화물차 운행 기록 제출이 의무화되었다. 국토부는 안전운전을 강조하기 위해 휴게시간 준수를 감시하고 교통안전 교육을 강화한다.

2024년 4월 19일 「교통안전법」시행령 개정안이 시행되었다. 대형화물차 운전자들의 안전과 교통 안전을 향상하기 위한 조치로, 디지털 운행기록장치 제출이 의무화되었다.

이제는 최대 적재량 25톤 화물차와 총중량 10톤 이상 견인차에도 확대 적용된다. 이를 통해 운전자의 주행거리, 속도, 브레이크 사용량 등을 상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교통안전법에 따라 교통안전 담당 공무원과 관련 인력들은 교통안전 전문 교육을 받아야 한다. 이를 통해 교통 안전 업무에 대한 역량 강화가 기대된다.

국토부는 화물자동차 교통 안전이 더욱 정착될 것으로 기대하며 긍정적인 전망을 내다.

이번 개정안을 통해 대형화물차 운전자들의 안전운전이 보다 강조되며, 국내 교통 안전 수준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휴게시간 준수와 안전운전이 더욱 강조되는 시대에 맞춰, 대형화물차 운전자들의 의무적인 안전 조치가 더욱 강조될 것이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