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기술 혁신!”…운전석이 돌아가는 차량 실제로 생산한다

발행일

‘코치 도어’를 탑재한 제네시스 GV90
양산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 상승

제네시스가 대형 전동화 SUV 네오룬 콘셉트를 공개했다. 가장 눈에 띄는 특징은 ‘코치도어’다. 앞문과 뒷문이 서로 마주보며 열리는 방식으로 시원한 개방감을 선사한다. B필러를 없애 차량 내부 공간을 더 활기창하게 만들었다.

네오룬은 1열 시트에 회전 기능을 탑재해 2열 시트와 마주보는 형태를 만들 수 있다. 대화면 가변 디스플레이와 뒷좌석에 펼쳐지는 플렉스 디스플레이도 고급스럽다. 사이드스텝은 자동으로 활성화돼 탑승자에게 편리함을 제공해준다.

제네시스의 미래 지향적 디자인과 세련된 내부 공간은 주목할 만하다. 램프, 제동등, 루프랙 등 디자인 요소는 외관을 돋보이게 한다. 복사열 난방 시스템을 탑재해 내부가 편안하고 저전력으로 효율적인 난방을 제공한다.

제네시스는 양산 가능성을 모색하며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럭셔리 브랜드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

제네시스 코치 도어

제네시스가 대형 SUV ‘네오룬(NEOLUN) 콘셉트’를 선보였다. 코치 도어는 앞문과 뒷문이 서로 마주보며 열리는 방식으로 채택되어, 시원한 개방감을 선사한다.

코치 도어로 구현된 네오룬은 럭셔리 SUV 시장에서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GV90 양산 가능성도 높아졌다. 

출처=제네시스
출처=제네시스
출처=제네시스
출처=제네시스

차량의 가장 특이한 점은 ‘코치 도어’로 앞뒤 문이 서로 마주보며 열리는 방식이다. 이로써 차량 내부에 쾌적하고 개방적인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다.

1열 시트에 회전 기능을 추가하여 2열 시트와 4개 좌석이 마주보는 형태로 변환 가능하다. 또한, 탑승자의 편의를 위해 전동식 사이드스텝을 탑재하여 쉽게 차량에 탑승하고 내릴 수 있다.

미래적인 디자인과 혁신적인 난방 시스템을 적용해 럭셔리한 사용 경험을 제공하며, 양산 가능성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