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전용 모델 출시!”…아예 택시 시장 겨냥해 새롭게 출시한 ‘이 차’

발행일

아이오닉 5, 올라운더로 자리매김
뉘르부르크링과 서울 시내를 잇다

아이오닉 5는 현대자동차가 자랑하는 ‘올라운더’ 차량이다. 고성능을 상징하는 ‘N’ 마크를 달고 유럽의 뉘르부르크링 서킷을 질주하며, 서울 도심에서는 노란 모자를 쓰고 활동하는 모습도 목격된다.

이러한 모습은 국민 차종에 대한 기대와 인식을 새롭게 하고 있다. 특히, 많은 소비자들이 꺼리는 ‘내 차가 택시로 쓰이길 바라지 않는다’는 점에서 쏘나타 택시 모델의 출시는 주목할 만하다.

이 모델은 독특한 내구성 강화와 차별화된 제품성을 자랑한다.

쏘나타 택시, 내구성과 안전성을 두 배로 강화하다

쏘나타 택시 모델은 안전과 내구성에 중점을 두고 설계되었다.

일반 차량과 비교하여 두 배 강화된 시험과정을 거쳐 제작되었으며, 택시 전용 스마트스트림 LPG 2.0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하였다.

출처=현대차

뿐만 아니라, 일반 타이어보다 20% 더 향상된 내구성을 가진 타이어가 장착되어 있으며, 2열 공간의 거주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축간 거리를 70mm 늘렸다.

현대차, 택시 용품 시장에 새로운 혁신을 제안하다

택시 용품 시장에서도 혁신적인 소식이 들린다.

현대차는 기존 택시 표시등과 차별되는 새로운 디자인의 ‘스마트 택시 표시등’을 선보이며, 이를 통해 승객이 택시를 더욱 안전하고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특히 이 쏘나타 택시 모델은 중국에서 제작되지만, 판매와 AS 등의 제반 조건은 내수 생산 차량과 동일하게 유지된다.

새롭게 개발된 택시 전용 모델의 출시는 시장 내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 특히 순수 전기차가 아닌 이 모델이 택시 시장에 제공되는 것은 전기차의 상용화에 앞서, 택시 산업에도 변화가 필요함을 보여주는 사례이다.

택시라는 대중 교통 수단을 통해 전기차가 대중화되기보다는, 이미 검증된 내연기관 기반의 차량이 혁신을 통해 먼저 시장의 변화를 이끌어 가는 형태가 바람직하다고 볼 수 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