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들 곤란해졌다”…무조건 구매각이었지만, 고민하는 이유

발행일

기아, 첫 픽업트럭 ‘타스만’ 출시 예정
호주 시장의 성공 여부가 관건

기아자동차가 글로벌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일 픽업트럭 모델 ‘기아 타스만’의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번 신모델의 생산은 내년 1분기에 시작되며, 공식적으로는 2분기에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첫 시판은 호주, 아프리카와 중동 시장에서 시작할 것이며, 이는 현대자동차그룹의 다품종 소량 생산 전략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기아의 첫 픽업트럭 ‘타스만’, 글로벌 시장 공략 초점

‘기아 타스만’은 기아가 처음으로 시장에 선보이는 픽업트럭 모델이다.

이 모델은 현재 호주를 비롯한 몇몇 국가에서 우선적으로 판매될 예정이며, 이 지역들에서의 성공이 향후 북미 시장 진출의 가능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호주 시장, 성공의 열쇠

호주 시장은 ‘기아 타스만’의 주요 타겟 지역 중 하나로, 이곳에서의 성공이 향후 북미 시장으로의 진출 여부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스태티스타의 조사에 따르면, 호주에서의 픽업트럭 판매량은 지속해서 증가하는 추세이며, 기아는 이를 북미 시장 진출의 시험 무대로 활용하고자 한다.

북미 시장 진출 전망

현재 북미 시장에서는 현대차의 싼타크루즈 모델이 이미 판매되고 있으며, 이 모델의 판매 성과가 기아의 북미 시장 진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또한,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혁신 센터에서 유연한 생산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 중이며, 이는 픽업트럭 시장 진출과도 밀접하게 연관된 전략이다.

PBV와 기아의 픽업트럭 개발

현대차그룹은 이미 전기차 및 목적 기반 차량(PBV) 개발을 통해 차량 세그먼트를 확장한 바 있으며, 픽업트럭 시장에 진출함으로써 새로운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중국의 양적 공세 속에서 차별화된 이동 경험을 제공하고자 하는 의지가 그것을 반영하고 있다.

이러한 전략적 움직임은 향후 자동차 산업에서 만연할 수 있는 트렌드 변화의 신호탄이 될 수 있다.

기아의 픽업트럭 ‘타스만’은 새로운 시장 진출을 통해 기업의 지평을 넓히고, 글로벌 자동차 시장 내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러한 전방위적 시장 공략이 기아에 어떤 새로운 기회를 가져다줄지 관심이 집중된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