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 대상 1순위!”…화물차들 ‘이 행동’하면 무조건

발행일

번호판 가림 신고 사례 급증
최대 징역형까지 가능한 법 위

불법주정차 단속 카메라를 피하기 위해 번호판을 가리는 차량들이 종종 목격된다. 각양각색의 방법으로 번호판을 가리는 이들은 도로교통법을 위반하고 있다.

최근에는 이러한 위반 행위가 더욱 엄중하게 단속되고 있으며, 시민들의 신고도 활발해지고 있다.

경각심을 요구하는 번호판 가림 행위 증가

번호판을 가리는 행위는 최근 들어 신고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이는 운전자들 사이에서 ‘잘못된 대주차로 인한 단속을 피하고자 하는 의도’ 때문이다. 하지만 이로 인해 발생하는 법적 책임은 매우 크다.

번호판 가림은 차량관리법에 따라 엄중한 처벌을 받을 수 있다. 단속을 한 번 걸리면 과태료는 50만 원이며, 두 번째 적발시에는 150만 원, 세 번째부터는 최대 300만 원 또는 1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질 수 있다.

이러한 무거운 처벌은 번호판 가림이 범죄에 이용될 가능성 때문이다.

다양한 상황에서 발견되는 번호판 가림 행위

스팀세차나 공항 주차 대행 서비스 이용 중에도 번호판 관련 단속에 걸릴 수 있다.

이러한 서비스에서 차량을 식별하기 위해 임시로 부착하는 작은 스티커도 법적으로는 과태료 부과 대상이 된다. 번호판이 더럽게 되어 식별이 어려운 상황도 마찬가지다.

번호판 가림, 안이한 대처는 금물

일부 운전자들은 경찰이 질서위반행위 규제법에 따라 고의성이 없을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는다는 점을 악용하려 한다.

하지만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이를 명백한 과태료 부과 대상으로 보고 있으며, 따라서 번호판을 가림으로써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총평을 내려보면, 번호판 가림은 안전 운전과 질서 유지를 저해하는 행위로 여겨진다. 지난 시간 동안 이러한 문제는 계속 증가 추세에 있으며, 법적으로도 엄중한 처벌을 받을 수 있음을 모든 운전자들이 인식해야 한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