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전부 차단!?”…정부, 낌새 안좋으면 미리 막는다

발행일

정부, 도로 침수 대비 본격화
도시 침수 피해 최소화 목표

행정안전부가 추진 중인 ‘기후위기 재난대응 혁신방안 및 국가안전시스템 개편 종합대책’의 18차 점검회의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렸다.

이번 회의에서는 장마 시즌을 앞두고 지하차도와 도시 침수 피해를 줄이기 위한 관련 대책들이 중점적으로 논의되었다. 이에 따라, 올해 여름은 다양한 대처 방안을 통해 도로 침수로 인한 피해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침수 피해 대응 강화에 나서

정부는 지하차도 및 도시 침수 피해 최소화를 목표로 다양한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

이는 폭우로 인한 각종 사고와 피해를 저감하기 위한 조치로, 지속적인 장마로 인한 차량 침수 사고와 같은 심각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계획이다. 특히, 강남 인근 차량 대량 침수와 같은 대형 사고 예방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의 대응 전략 및 이행 사항

지난해는 도림천 도시침수예보 시범운영과 도시침수 대응시스템의 시범 운영을 통해 침수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또한 한강권역의 도시침수지도를 제작하고, ‘도시하천유역 침수피해방지대책법’을 제정함으로써,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에 집중하였다. 또한, 지하차도별 담당자를 지정하고 진입차단시설 설치를 지원하였다.

올해 추가되는 새로운 대책 및 계획

올해는 효과적인 조치들이 더욱 강화되어 시행될 예정이다. 빗물받이 청소 주간 운영, 하수시설 점검, 맨홀 내 추락방지 시설 설치와 같은 사전 예방 조치가 포함된다.

또한, 도로 침수 우려가 있는 경우를 대비해 7월부터는 내비게이션에서 우회로를 제공하는 서비스가 도입된다.

도시침수 대응시스템의 고도화 및 도시침수예보 시범운영을 확대하며, 전국 침수위험지역에 대한 도시침수지도 제작도 진행될 예정이다.

전문가들의 의견 및 향후 전망

점검회의에 참여한 여러 전문가들은 도시침수로 인한 인명 피해 최소화 방안, 도시 수해 대응 기술들에 대해 발표하였으며, 재난안전정책의 향후 방향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졌다.

향후 행정안전부는 매월 1회씩 점검회의를 계속해 나가며, 침수 피해를 근본적으로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