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 갈등 불똥?”…현대차 캐스퍼 만드는 ‘이곳’ 파업 우려

발행일

노조 결성, GGM 생산에 빨간불
광주형 일자리, 노사갈등 초래

광주글로벌모터스(GGM)는 2019년에 시작된 ‘광주형 일자리’ 프로젝트의 일부로 설립되었다.

이 프로젝트는 무노조와 무파업을 원칙으로 하였으나, 최근 들어 노조의 결성이 잇따라 생기면서 생산 일정에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노조 결성으로 어려움 겪는 GGM, 생산목표 달성에 적신호

GGM이 노조를 결성하면서 생산 스케줄에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했다.

노조 결성은 노사관계의 큰 전환점이 되었으며, 이로 인해 파업 가능성이 완전히 배제될 수 없다. 이는 GGM의 올해 생산 목표인 48,500대 달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현대차 캐스퍼 생산 어려움 가중

GGM은 현재 현대차 캐스퍼 모델을 생산 중이다.

올해 1분기에는 총 11,762대를 생산하였으나, 이 추세가 계속된다면 예상 생산량은 47,000대에 그칠 전망이다. 노사상생발전협정에 따라 단체협약을 진행하려 했던 계획에도 노조의 결성과 활동이 장애가 되고 있다.

저임금과 고노동 강도, 노조 결성에 큰 영향

노조 결성의 주요 원인으로는 광주형 일자리의 구조적 문제가 지적된다. 이 제도는 평균 임금을 업계 평균의 절반으로 설정하고 주거와 복지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이로 인해 창출된 일자리는 낮은 임금과 높은 노동 강도 때문에 근로자들의 불만이 쌓여 결국 노조를 결성하게 되었다.

GGM의 미래, 노조 활동 강화될 전망

향후 GGM에서는 두 노조의 통합과 민주노총 금속노조와의 협상을 통해 노조 활동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변화는 GGM의 노사관계와 생산성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이다.

노조의 영향력 확대와 함께 GGM은 앞으로의 도전과제를 어떻게 헤쳐 나갈지 전략이 요구된다. 노사상생의 의미를 재해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양측이 상생할 수 있는 새로운 길을 모색해야 할 것이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