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오너들 환장한다!”…테슬라 모델 Y, 가격으로 장난질 그만 좀

발행일

테슬라 모델 Y, 추가 가격 인하 소식
국내 소비자 불만 폭발

테슬라가 최근 한국 시장에서 모델 Y 후륜구동(RWD) 버전의 가격을 200만원 내렸다. 이번 조정으로 올해 두 번째 가격 인하가 실행되어 총 400만원이 인하되었다.

현재 테슬라코리아의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모델 Y RWD의 새로운 가격은 5,299만원으로 설정되었다.

세계 시장에서의 전략적 가격 인하

이번 가격 조정은 국내 보조금 제도와는 무관하며 테슬라의 글로벌 전략의 일환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테슬라는 미국, 유럽, 중국을 비롯한 주요 시장에서 모델 Y를 포함한 주요 차종의 가격을 크게 낮췄다.

미국 시장에서는 모델 Y, S, X의 가격을 각각 2,000달러 인하했으며, 유럽과 중동, 아프리카 일부 지역에서도 가격 인하가 이루어졌다.

가격 인하 배경과 시장 상황

미국 내 1분기 판매 부진과 재고 증가, 중국에서의 전기차 시장 경쟁 심화 등이 가격 인하의 주된 배경이다.

이러한 시장 상황은 테슬라로 하여금 가격 경쟁력을 강화하고 시장 점유율을 유지하거나 확대하기 위한 전략을 취하도록 했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이러한 진취적인 가격 정책이 오히려 자주 변경되는 가격으로 인식되어 소비자들 사이에서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

‘횟집 센터’, ‘싯가 테슬라’라는 표현이 등장할 정도로, 가격 변동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높은 상황이다.

향후 전망과 시장의 기대

테슬라의 글로벌 가격 인하 전략은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한편, 국내 소비자들은 가격 안정성에 대한 기대감을 가지면서도, 빈번한 가격 조정에 따른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

앞으로 테슬라가 이러한 시장 반응을 어떻게 수용하고 조정할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