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갑질 할 만하네”…운송업계 파장, 화물차 운전자들 극혐하는 ‘이것’ 시작

발행일

화물차 불법개조, 단속 강화
운전환경 개선을 위한 강력 제재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최근 화물차의 불법 개조와 적재 상태 문제에 주목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와 경찰청, 한국도로공사 등 다양한 기관과 협력하여 서평택 및 북광주 톨게이트, 대동 나들목에서 집중 단속을 실시했다.

단속 대상은 화물차의 적재 장치 불법 개조, 후부 안전판 기준 위반, 경광등 불법 설치, 미인증 등화 설치, 속도 제한 장치 해제 등이었다.

화물차 불법개조와 집중 단속

이번 집중 단속은 화물차운전자들의 안전 의식 향상과 교통 사고 예방을 목적으로 진행되었다.

단속 결과, 총 309대의 화물차를 점검한 결과, 85대에서 다양한 안전 기준 위반 사항을 적발했다.

다양한 불법 개조 적발 상황

가장 흔하게 목격된 위반 사항은 물품 적재 장치의 임의 변경이었다.

이러한 변경은 과적 문제를 유발하여, 차량의 제동 거리를 늘리고 전복 위험을 증가시킨다. 또한 후부 안전판 기준 위반은 34건, 불법적인 경광등 설치는 10건이 적발되었다.

이는 후방 차량과의 충돌 시, 차량의 하부로의 침입을 막고 운전자와 탑승자의 안전을 보장하는 중요한 장치다.

이번 단속에는 공익 제보단과 새마을 봉사대 등 일반 시민들도 참여하였다. 시민들은 단속 과정을 직접 참관하며 자동차 안전 단속원들의 노고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들은 이번 단속이 화물차의 불법 행위 감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전 담보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

한국교통안전공단은 교통 사고를 줄이고 국민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지속적인 화물차 단속을 약속했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 경찰청,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 같은 노력은 국민의 교통 안전을 높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