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인차 꼼수 못참지”…정부, 사장님들 강력하게 단속한다!

발행일

연두색 번호판, 수입차 실적에 찬물 붓나
다운 계약 논란에 번호판 회피 이슈

올해 초부터 시작된 ‘연두색 번호판’ 정책은 수입차 시장에 중대한 영향을 미쳤다. 고가의 수입차 브랜드 실적이 급감했으며, 이 정책은 법인차의 사적 사용을 제한하기 위해 도입되었다. 그 결과, 억대 법인차 구매율이 크게 감소하였다.

법인차 구매에 브레이크를 건 연두색 번호판

벤틀리, 람보르기니, 롤스로이스, 마이바흐와 같은 고가 브랜드의 실적이 감소한 것은 대부분의 구매가 법인 차량으로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법인 포함의 주요 고가 브랜드의 차량 구매 비중은 약 90%에 달한다고 한다.

법인차 번호판 정책이 시행된 이후, 일반 소비자들의 관심은 가격이 상대적으로 낮은 BMW, 벤츠 등의 차량과 제네시스 라인업에 집중되었다.

하지만 고가의 수입차 구매자 사이에서는 여전히 연두색 번호판을 회피하려는 경향이 강해, 일부에서는 정책의 효과가 반감되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정부의 추가 대응, 탈세 추적까지 확대하다

정부는 연두색 번호판을 대상으로 한 정책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국토부와 국세청이 협력하여 신규 등록차량을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

이를 통해 법인차와 연관된 탈세를 추적하고 관리하는 작업을 강화하고 있다.

법인차 번호판 정책의 장기적 효과에 관심 집중

이 정책이 자리 잡고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함께 보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정부는 법인차 번호판을 이용한 탈세와 사적 사용을 막기 위해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이 문제에 촉각을 곤두세울 필요가 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