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가 말이돼?!”…주행 도중 남녀, ‘러브호텔’ 논란 중인 ‘이 택시’ 공분 촉발

발행일

샌프란시스코 무인택시의 ‘러브호텔’ 논란
기술 진보 속 발생하는 예기치 않은 부작용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운행되고 있는 무인택시가 ‘움직이는 러브호텔’이라는 논란에 휘말렸다. 이러한 무인택시의 도입은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으나, 사고와 부적절한 사용 사례로 인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고가 잦은 자율주행차와 소비자들의 고민

충돌과 유사한 사건들이 발생하면서 일부 자율주행차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가령 제너럴모터스(GM)의 크루즈 로보택시는 잇따른 사고로 운행 축소를 결정했다. 캘리포니아 주가 로보택시의 24시간 운행을 승인한 지 일주일 만에 부상 사건이 발생했다.

자율주행차의 교통정체 유발 문제

다수의 로보택시가 도로에 멈춤으로써 교통 정체가 발생하는 일이 빈번해졌다.

크루즈 로보택시는 영업 승인 다음 날 10대가 도로에서 멈춰 서 15분 이상 교통정체를 야기했으며, 사이렌을 감지하지 못하고 소방차의 통행을 막는 등의 문제가 지속됐다.

이에 대해 샌프란시스코 당국은 로보택시 사업을 계속 옹호하면서 무인주행 기술의 잠재력을 강조하고 있다.

자율주행차 대중화에의 장벽

사람들 사이에서는 자율주행차의 기술에 대한 우려가 아직까지도 큰 편이다.

이에 따라 무인택시와 같은 신기술의 사회적 수용성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많은 사람들이 이 기술을 신뢰하게 되려면, 기술적 결함과 서비스의 질을 개선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자율주행차의 미래

자율주행 택시는 우리 사회에 널리 퍼지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이다. 아직 대중에게 완전히 받아들여지지는 않았다. 우리가 은퇴할 무렵이나 자율주행 택시에 익숙해질 수 있을지 모른다.

그러나 이 기술이 인간의 안전을 위협하면 안 되며, 이를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