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즈가 중요한게 아니지”…카니발 타고도 주차 잘하는 아빠들

발행일

도심 속 ‘주차 전쟁’
현대차와 기아의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기능

현대 도시에서 주차 공간의 부족은 매우 흔한 문제이다. 아파트, 주택, 대형 빌딩 할 것 없이 주차 공간이 포화 상태인 곳이 많다.

특히 주택가에서는 서울시만 해도 주차 포화도가 100%를 웃도는 곳이 적지 않다. 이로 인해 이중주차나 경사로 무단 주차 같은 현상이 자주 발생한다.

주차장이 좁아 문제인 상황

자동차 크기는 점점 커지고 있는 반면, 많은 주차장들은 예전 규정에 따라 설계되었다.

현재의 중형, 준대형, 대형 차량들이 겨우 주차하는 것을 넘어, 막상 주차를 해도 차량을 빼기가 어려운 경우가 허다하다.

고도의 주차 기술이 요구되는 현실

주차 공간이 좁아진다는 것은 차량 문을 개방할 때 일명 ‘문콕’ 사고를 유발하기 쉽다는 의미이다.

카니발과 같은 일부 차량들은 슬라이딩 도어가 적용되어 상대적으로 나을 수 있으나, 슬라이딩 도어가 없는 차량의 경우 내리고 타는 것 자체가 어려우며, 이러한 상황이 반복되면 주차 공간이 있어도 망설여질 수 있다.

현대차와 기아의 신차에는 이러한 문제를 완화할 수 있는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기능이 있어, 좁은 주차 공간에서도 용이하게 주차할 수 있다.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기능의 실체

이 기능은 차량의 프론트 범퍼에 달린 전방 및 전측방 초음파 센서와 후방 및 후측방에 설치된 초음파 센서를 통해 작동한다.

이 기능은 주차공간을 탐색하고, 차량의 속도 및 변속을 자동으로 제어하면서 주차와 출차를 자동으로 진행한다. 모델에 따라 주차의 진행 방식에 차이가 있다.

상위 모델에는 전진, 후진뿐 아니라 조향까지 자동으로 진행되어 더욱 첨단화된 주차를 가능하게 한다.

주차를 도와주는 기능, 어떻게 활용하는가?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기능의 활용은 주차 시 ‘문콕’을 방지하고, 비좁은 공간에서도 용이한 주차를 가능하게 한다.

비싼 옵션이지만, 카니발과 같은 일부 모델에는 최대 306만 원을 추가하면 이 기능이 포함된 ‘모니터링팩’을 선택할 수 있다.

주차 공간이 없거나, 주차 장소가 협소하여 사용자가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서 이 기능은 분명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