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솔루션”…서울시, 차량 대폭 감소 위한 ‘이것’ 정부 반드시 검토해야

발행일

국내 자전거 이용의 저조한 현실
자전거 도로 확충 및 안전의식 개선 필요

자전거는 국내에서 주로 레저나 스포츠 용도로 사용되며, 전국 도로 중 자전거 전용 도로는 단 1.7%에 불과하다.

이 같은 상황에서 자전거 도로가 일반 도로와 겹치는 경우가 많아, 자동차와 섞여 이동하다 보니 안전 문제로 특정 구간에서만 자전거를 타는 경향이 있다.

대중교통 요금 인상과 자전거

대중교통 기본요금 인상이 진행됨에 따라 자전거를 이동 수단으로 사용하려는 시도가 증가하고 있다.

직장인들은 매달 부과되는 높은 교통비를 부담스러워하며, 대안으로 자전거를 선택하는데, 이는 운행비용이 거의 들지 않기 때문이다.

이동 수단으로서 자전거의 감소

정부는 대기 환경 보호와 교통 환경 개선을 목적으로 자전거 정책을 강화해왔다.

그러나 자전거를 이동 수단으로 사용하는 비율은 1995년 2%에서 현재는 1.2%로 오히려 줄어들었다. 전문가들과 시민들은 자전거 도로의 부족과 교통 안전 의식의 부재를 문제로 지적한다.

유럽의 자전거 장려 정책

유럽 여러 국가에서는 자전거 이용을 장려하기 위해 다양한 인센티브 제도를 운영한다. 네덜란드는 자전거를 출퇴근 수단으로 이용하는 직장인에게 마일리지에 따라 수당을 지급하고, 벨기에와 프랑스 또한 유사한 방식을 적용 중이다.

이들 정책은 GPS 위치 데이터와 자전거 도로 인프라를 바탕으로 이동 거리를 측정하여 보상한다.

예를 들어, 출퇴근 거리가 15km인 직장인이 240일 동안 자전거를 이용할 경우, 벨기에의 기준에 따라 약 119만 원의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이는 계절이나 기상 상태에 따라 다소 변동이 있을 수 있지만, 자전거 이용을 통한 교통량 감소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

효과적인 정책 전환의 필요성

현재 자전거 이용을 늘리기 위한 정책과 인프라는 부족한 상황이다. 유럽의 성공적인 사례를 참고하여 다양하고 실효성 있는 정책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보상 제도는 사람들에게 자전거 이용을 촉진하는 충분한 동기를 제공하며, 대도시의 교통량을 줄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안전하게 자전거를 탈 수 있는 환경 조성과 자전거 이용을 적극 장려하는 정책이 필요하다. 이러한 변화는 국민의 생활 방식뿐만 아니라 환경오염 감소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