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날의 검이 됐네”…전기차 장점이 가져온 위험, 해결책은?

발행일

전기차 급발진 의심 사례 급증
사용자 불안 가중

최근 전기차 급발진 의심 사례가 증가하는 추세이다. 국토교통부 리콜센터에 접수된 전기차 급발진 의심 신고 건수는 내연기관차와 유사한 수준으로 보고되었다. 그러나 실제 급발진으로 인정된 경우는 없다.

급발진 의심 사례의 증가

2018년부터 2023년 7월까지 집계된 급발진 의심 신고 건수는 총 169건으로, 이 중 경유차가 53건,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차가 46건으로 나타났다.

전기차와 친환경차는 모터의 특성으로 인해 가속 직후 최대 토크에 도달하며 강력한 가속력을 자랑한다.

급발진 문제 분석의 어려움

전기차 급발진 사고에 대한 결함 인정이 없으므로, 소비자는 스스로 결함을 입증해야 한다.

자동차의 대부분 부품이 전자적으로 제어되기 때문에 기계적 결함과 달리 문제의 원인을 찾기가 더 어려워졌다.

대응책 미비로 불안감 증폭

국토교통부는 현재 원인 규명에 소극적이며, 이로 인해 시민들 사이에서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급발진 사고 예방을 위해 사고기록장치의 저장 시간 확대와 블랙박스를 통한 브레이크 확인 등의 조치가 제안되고 있다.

소비자 신뢰 회복 필요

자동차 제조사는 계속된 사고 발생에 따라 책임을 점차적으로 부여받아야 한다. 지속적인 급발진 사고는 소비자의 구매를 주저하게 만들 수 있다.

전기차 시장의 확대와 함께 제네시스, GM, 메르세데스-벤츠, 볼보자동차 등 유명 제조사들이 내연기관 차량 생산 중단을 선언하였다.

친환경차의 발전이 눈에 띄지만, 사고 발생이 지속되면 소비자들은 구매를 망설일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이 문제의 해결은 해당 제조사들에게 분명하고 시급한 과제이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