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도 이건 힘들지”…단물 빠진 후 생산라인에서 벌어진 충격적 상황

발행일

테슬라, 중국 경쟁 심화로 생산라인 위기
상하이 공장 출하량 및 인력 감축

중국 내 전기차 시장에서 테슬라는 현지 제조사들과의 경쟁으로 판매 부진을 겪고 있다. 이에 테슬라는 상하이 공장의 출하량을 줄이고 인력 감축을 실시하며, 중국 시장 회복을 위해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테슬라, 경쟁 가속화로 중국 시장에서 어려움

BYD를 포함한 여러 현지 업체들과의 경쟁 심화로 테슬라의 중국 시장 점유율이 감소하고 있다.

보고에 따르면, 테슬라의 중국 내 인력 감축 규모가 확대되어 최근 추가적인 해고가 있었다.

상하이 공장에서의 출하량도 감소하였으며, 인력이 줄어들어 고객 서비스, 엔지니어링, 생산라인 직원 및 물류팀과 영업 부서의 일원들이 직격탄을 맞았다. 이들에게는 근무 기간에 따라 최대 4개월 치의 급여가 지급되었다.

전기차 시장의 둔화, 테슬라의 대응은?

전기차 수요의 둔화와 함께 현지 업체들과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중국 내에서의 테슬라 판매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22년 10.5%이던 시장 점유율이 2023년 첫 분기에는 7.5%로 감소했다. 상하이 공장의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18% 감소하였고, 이는 자동차 시장 전반의 성장률인 33%와 확연한 대조를 이룬다.

테슬라의 중국 내 경쟁력 강화 전략

테슬라는 중국 내 위기를 극복하고자 ‘해결사’를 파견했다. 이 사람은 문제 해결과 목표 달성에서 뛰어난 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테슬라 내부에서는 ‘소방관’으로 불린다.

테슬라의 미래 전망과 시장 점유율 회복 가능성

중국 내 경쟁 심화와 시장 점유율 하락에도 불구하고, 테슬라는 현지 시장 회복을 위한 여러 조치를 취하고 있다.

문제 해결을 위해 핵심 인물을 파견하는 등의 노력이 테슬라가 중국 시장에서 다시 강력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지의 여부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 이러한 전략적 행보가 얼마나 효과적일지 업계의 많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