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화물차 단속 강화”…고장난 단속시설 전면 교체 예고

발행일

과적 단속의 정확성 향상 목표
154억 투입해 단속시설 전면 교체

국토교통부는 이번 달부터 국도에 설치된 고속축중기의 정확도 개선 작업에 착수했다. 이는 화물차의 과적을 체계적으로 감시하고, 도로시설의 손상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로, 총 154억의 예산이 투입된다.

이 조치는 과적 단속의 실효성을 높이고, 장기적으로 교통 안전을 강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세밀한 조사와 투자를 통한 검문소 개선

지난 3월 14일부터 4월 15일까지 전국의 고속축중기 15개소에 대한 전수조사가 진행됐다.

이 조사에서는 4개소가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반면, 나머지 11개소에서는 중량 측정의 정확성에 문제가 발견되어 시설 개선이 필요하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과적 단속 시설의 문제점과 개선 방향

조사에서 밝혀진 주된 문제점은 센서의 노후화, 제어기 및 PC의 오작동, 그리고 센서 매립부의 포장 이상으로 인한 평탄성 유지 실패였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고속축중기의 센서와 제어 시스템을 교체하고, 포장 상태를 개선하여 정확도를 높이는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인공지능 기술 도입과 장기적 개발 계획

국토부는 이번 시설 개선과 더불어, 인공지능 기술을 포함하는 고도화된 과적 단속 시스템의 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다.

2022년부터 2026년까지 진행될 예정인 이 AI 기반 R&D 프로젝트는 과적 단속 기술의 정확도를 95% 이상으로 끌어올리고, 장비의 국산화를 추진할 것이다.

국토교통부의 약속과 미래 전망

도로국장 주종완은 이번 사업이 도로시설의 보호와 교통 안전 확보에 중요한 단계라고 강조했다.

고속축중기의 정확도 향상을 통해 과적단속의 실효성을 제고하고, 추후 인공지능 기술을 통한 첨단화된 시스템을 도입하여 교통 행정의 효율성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