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생산량 대폭 늘어날까?”… 현대차, 전기차 전진기지 설립 예고

발행일

울산, 전동화 시대의 중심지로
현대차, EV 생산 확대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EV) 생산을 확대하며 울산을 미래 모빌리티의 전동화 시대 중심지로 만들고 있다. 이번 결정은 국내 완성차 생산의 핵심을 전기차 전용공장 건설로 재편하는 것이다.

울산, 전동화 시대의 새로운 중심

현대모비스는 울산에서 전동화 관련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약 900억 원을 투입하여 모듈 신공장을 건설 중이며, 이 공장은 2025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의 정의선 회장은 울산을 현대차 EV 생산의 전진기지로 만들 계획이며, 울산광역시와의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하였다.

특수 설계된 전기차 전용공장

울산에 위치할 새로운 EV 전용공장은 연간 20만대의 EV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54만8000㎡(16만6000평)의 부지에 건설 중이다.

이 공장에서는 제네시스 브랜드를 포함한 다양한 EV 모델들의 주요 부품인 새시와 운전석 등 핵심 모듈을 제조할 예정이다. 공장의 설계와 위치는 부품 공급의 신속성과 효율성에 중점을 두고 있다.

생산의 효율성 강화

현대차는 울산 내에 하이퍼캐스팅 공장과 모듈 공장 등 부품 관련 설비를 집중 배치하고 있다.

이러한 집중 배치는 운반 비용과 제조 시간을 절약하여 결과적으로 EV의 제조 비용을 낮추는 데 기여할 것이다. 또한, 이는 울산공장을 전 과정이 효율적으로 이뤄지는 복합 생산 기지로 만들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의 향후 계획

현대차그룹은 2026년까지 국내에 총 35조3000억 원을 투자하여 연구 인프라와 생산 라인을 확장할 계획이다. 2030년까지 EV 라인업을 31종으로 확대하고, 연간 생산량을 151만 대로 늘릴 방침이다.

이러한 계획이 성공적으로 진행된다면, 울산은 현대차 EV 94만 대 판매 목표의 중심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