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저보다 비싼데도 계약 줄줄이”…기아 신형 EV6, 제네시스급 스펙 공개로 화제

발행일

기아, EV6 페이스리프트 사전계약
신규 패밀리룩으로 바뀐 EV6 익스테리어

기아가 전기차 시장에서의 입지를 공고히 다지기 위해 더 뉴 EV6, 진일보한 사전 계약을 시작하였다. 이번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다양한 사양 개선과 함께 디자인의 혁신을 도모하였다.

전기차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혁신적인 기능들과 배터리 성능 향상이 눈에 띄는 변화이다.

EV6 디자인의 진화와 사양 강화

기아 EV6의 외관은 현대적인 대비를 강조하면서 역동성을 더해 새로운 패밀리룩으로 탈바꿈하였다.

전면부는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 DRL이 적용되었으며, 범퍼와 프론트 그릴 디자인이 새롭게 바뀌었다.

변경된 사양은 84kWh의 4세대 배터리를 탑재하여 최대 주행거리가 494km에 이르고, 고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주행 편의 기능도 강화되었다.

여기에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2와 원격 정전식 센서 타입의 스티어링 휠 그립 감지 기능이 새롭게 추가되었다.

실내 디자인과 편의성 향상

내부 또한 변화가 두드러진다. 신형 EV6은 수평적 디자인을 기반으로 신규 디자인 요소를 적용, 고급스러움과 모던함을 강조하였다.

신형 EV6 ccNc 인포테인먼트 예시 – 출처 : 기아
신형 EV6 ccNc 인포테인먼트 예시 – 출처 : 기아

특히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의 적용은 실내 공간을 더욱 넓고 세련되게 만든다. 또한, 새로운 앰비언트 라이트는 실내의 아늑함을 더하며, 대시보드와 스티어링 휠 디자인 역시 개선되었다.

주행 성능과 안전 기능의 현대화

주행 성능 역시 더욱 강화되었다. 새롭게 적용된 차량 제어 기술과 쇽업소버 튜닝은 주행 중 승차감을 개선했다.

그리고 84kWh 배터리 및 회생 제동 시스템은 차량의 효율성을 높이며, 500km에 달하는 장거리 주행이 가능하게 하였다. 안전성 똈한 강화되어 B필러 강화와 10 에어백 시스템을 통해 더욱 안정적인 주행이 보장된다.

현대화된 기능과 합리적인 가격

신형 EV6는 현대차그룹의 최신 기술이 대거 적용되었다.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다양한 디지털 편의 기능 그리고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 등이 포함되었다. 또한, 새 모델의 가격은 세제 혜택 후 4천 후반에서 5천 중반으로 책정되어 가성비도 뛰어나다.

이러한 경쟁력 있는 가격과 성능 업그레이드로 EV6는 소비자들에게 큰 매력을 발산할 것이다.

기아의 EV6 페이스리프트는 혁신적인 기술과 인상적인 디자인 개선으로 전기차 시장에서 더욱 주목받을 제품이다. 강화된 사양과 합리적인 가격은 소비자들의 기대에 부응할 것이다. 앞으로 전기차 시장에서의 기아의 활약에 많은 기대가 모아진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