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가 흔한 이유”…3천만 원 할인에 제네시스 취소 러시

발행일

수입차 대규모 할인에 제네시스 취소 사태
메르세데스-벤츠와 BMW의 가격 경쟁 심화

최근 수입차 시장에서 할인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와 BMW는 특정 차종에 대해 20% 이상 할인을 실시하면서 가격 경쟁을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한편, 강세를 보이는 달러와 고금리 환경이 수입차업계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대규모 할인 실시

이달에는 벤츠와 BMW가 10종의 신차 모델을 중심으로 20% 이상 할인을 제공하고 있다.

이 중 마이바흐 S 680 4매틱 모델은 약 9000만 원이 할인된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특히 전기차 모델인 벤츠의 EQE와 EQS 시리즈는 최대 24%까지 할인을 제공하여 고객 유치에 나서고 있다.

BMW와 아우디, 고가 모델 대폭 할인

BMW는 X3M 시리즈 중 일부 모델을 최대 22% 할인하여, 2800만 원 이상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고 있다.

아우디도 A6 세단 및 전기차 이트론 모델에 17%에서 20%의 할인을 적용하고 있다.

공격적 할인에도 국내 브랜드 강세 지속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4월 수입차 신규 등록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7.8% 감소한 7만6143대를 기록했다.

고금리와 고물가 지속으로 소비자들의 지출이 줄어든 가운데, 고급 국산차 브랜드인 제네시스가 신모델 출시와 상품성 개선을 통해 수입차 소비층을 흡수하멈쳐 시장 점유율을 넓혀가고 있다고 한다.

차별화된 전략이 수입차 브랜드의 미래를 결정한다

할인과 프로모션 강화로 잠시 판매를 증가시킬 수는 있지만, 이러한 전략만으로는 판매량 감소 추세를 완전히 뒤집기는 어렵다.

또한 올해부터는 8000만 원 이상 고가의 승용차를 법인 명의로 등록할 경우 연두색 번호판을 부착하는 제도가 도입되어 수입차 시장에 새로운 도전이 되고 있다.

이러한 정책 및 시장 상황은 향후 수입차 시장의 전략과 성장에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