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괜찮나”…전기차 후발주자 ‘이 브랜드’ 자금 투입해 돌파 선언!

발행일

혼다, 전기차 시장에 투자 확대
테슬라와 비야디에 맞서

혼다가 전기차 산업에 대한 투자를 대폭 확대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번에 공개된 투자 계획에서는 차세대 공장 구축과 차세대 배터리 개발 등에 총 10조엔이라는 거액을 투입할 예정이며, 이는 그들의 기존 투자 계획액인 5조엔의 두 배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이와 같은 대규모 투자는 2030년까지 마무리될 예정이며, 혼다의 전기차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가 기대된다.

전략적 투자에 나선 혼다, 87조원의 대규모 자본 투입

혼다는 전기차와 소프트웨어 개발에 엄청난 자금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회사 측은 차세대 공장 건설과 차세대 배터리 개발을 위해 10조엔(약 87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러한 대규모 투자는 혼다가 전기차 시장에 늦게 진입했음에도 불구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고, 테슬라나 비야디 같은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 위한 전략적 결정으로 분석된다.

차량 제작과 배터리 개발에 중점을 둔 투자 구조

이번 투자의 구체적인 내역을 살펴보면, 차량 제작에 6조엔, 배터리 및 소프트웨어 개발에 각각 2조엔이 할당되었다.

이는 혼다가 전기차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목표로 삼고 있음을 나타낸다. 특히 배터리 기술 개발에 막대한 투자를 함으로써 배터리의 성능과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혼다의 북미 전략과 제조 혁신

북미 시장에서의 배터리 조달 비용을 2030년까지 20% 이상 절감할 계획을 세웠다.

이를 위해 미국 오하이오주에 새로운 공장을 설립하고, 고급 제조 기술을 도입하여 생산 과정을 혁신하기로 했다. 혼다는 이 공장에서 메가캐스트 기술로 알루미늄을 주조하고, 배터리 케이스의 부품 수를 기존 60개 이상에서 5개로 대폭 줄여 제조 효율성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전기차와 소프트웨어 중심으로의 전환 계획

혼다는 이번 투자를 통해 전기차 및 소프트웨어 중심의 차량 개발에 보다 집중할 계획이다.

나아가 2040년부터는 전기차와 연료전지차만을 생산할 것이라는 목표를 세웠으며, 캐나다에도 새로운 전기차 및 배터리 공장을 설립할 계획을 밝혔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시장에서 중요한 위치를 점하려는 혼다의 의지를 나타내는 것이다. 혼다의 이번 발표는 일본 자동차 업계 중 가장 큰 규모의 투자 계획으로 평가받고 있다.

나카니시자동차산업리서치의 나카니시 타카키 대표는 이러한 투자가 혼다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수익화 가능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번 투자 계획은 혼다가 전기차 시장에서 확고한 위치를 갖추기 위한 중요한 발판이 될 것이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