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도 보약 먹나”…전기차에도 첨가제 넣는 시대 도래!

발행일

리튬인산철 배터리 혁신
전해질 첨가제로 배터리 수명 증대

KAIST 연구팀이 리튬인산철(LFP) 배터리의 성능 개선을 위해 새로운 전해질 첨가제를 개발했다. 이 첨가제는 양극의 계면층을 보호하고 전자 전도도를 향상시켜 배터리의 수명과 성능을 높인다.

리튬인산철 배터리는 고에너지 밀도를 제공하지만, 낮은 전자전도도로 인해 계면층 형성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번 개발은 전기차의 요구 사항인 긴 수명과 높은 성능을 확보하는 기술적 진보를 의미한다.

KAIST 팀의 새로운 전해질 첨가제 개발

KAIST 최남순 교수팀에 의하면, 새롭게 개발된 첨가제는 리튬인산철 양극과 흑연 음극을 사용하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전체 수명을 연장하는 데 기여한다.

특히 이 연구는 자동차 산업에서 요구하는 배터리 수명 연장과 경제성 향상에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배터리 수명 연장과 경제성 향상

이 첨가제는 고온 및 상온에서 다양한 실험을 거쳐 검증되었다.

45도에서 500회, 25도에서는 1,000회 충전과 방전 후에도 초기 용량의 80.8%, 73.3%를 유지하는 성능을 보였다. 이는 기존 전해질 대비 큰 용량 유지율 향상을 의미한다.

또한, 리튬인산철의 전자전도도 증가는 고속 충전 기술 적용 가능성을 높이며, 배터리의 가격 인하, 성능 개선, 안정성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배터리 기술의 새로운 전망

카이스트 연구팀에 따르면, 이 첨그+가제는 흑연 음극을 보호하고 발열에 따른 열화 현상을 감소시켜 준다.

특히 ‘셀 투 팩’ 구조에 유리하며, 이는 모듈 단계를 생략하고 바로 배터리 팩을 구성할 수 있어, 리튬인산철 배터리의 충·방전 횟수 증가에 따른 급격한 용량 감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현대자동차와의 협력 및 기대 효과

현대 자동차는 이번 연구를 지원하멂+서 전기차 개발에 대한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고 있다.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전기차의 수명 연장과 성능 향상뿐만 아니라, 고가의 전기차 가격을 내연기관차 수준으로 낮출 수 있는 가능성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카이스트와 현대자동차의 협력이 어떻게 결실을 맺을지 지속적인 관심이 요구된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