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아빠차 진짜 안전할까?”…기아 패밀리카, 미국 안전 협회의 놀라운 결과 발표

발행일

국민 아빠차, 기아 카니발과 스포티지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 평가 결과

기아 자동차의 두 대표 모델인 스포티지와 카니발이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의 안전성 평가에서 상이한 결과를 나타냈다. 이는 국민 패밀리카로 불리는 이 차종들의 안전성에 대한 새로운 평가 기준이 되고 있다.

가족을 자주 태우는 소비자들에게 안전은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이다.

스포티지, 최고 등급 획득으로 안전성 입증

스포티지는 IIHS로부터 최고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SP+)’를 받았다.

이 평가에서 측면 충돌, 보행자 충돌 방지, 헤드램프 평가 등 여러 분야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패밀리카로서의 신뢰성을 한층 강화하였다.

카니발, 측면 충돌 테스트 저조로 신뢰성에 타격

한편, 카니발은 측면 충돌 테스트에서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을 보였다.

‘나쁨’ 등급을 받음으로써 안전성에 큰 의문이 제기되었다. 2열 좌석의 고정력 문제가 지적되었고, 기아는 이에 대해 구조적인 보강을 시도하였으나, IIHS의 강화된 테스트 기준을 완전히 만족시키지 못하였다.

안전 기준 강화가 미치는 영향

최근 몇 년간 IIHS는 안전 기준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특히 측면 충돌 테스트의 경우, 충돌하는 물체의 무게와 속도가 증가하였으멸, 충돌 시험 차량의 2열에 성인 여성 또는 어린이 더미를 배치하여 더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향후 기아의 안전 기술 개선 전망

스포티지와 카니발의 이번 테스트 결과는 기아에게 안전 기술에 더욱 집중할 필요가 있음을 명확히 보여주고 있다. 특히 패밀리카를 선택하는 소비자들에게 이러한 테스트 결과는 보다 안전한 차량 선택에 중요한 참고 자료가 된다.

안전은 선택이 아닌 필수 요소이므로, 기아가 차량의 안전성을 개선하고 더 높은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 분명해졌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