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치봤는데 그냥 가도 돼?”…운전자들 고속도로에서 손해보는 ‘이곳’

발행일

상습 정체구간 소형차 전용도로 운영
가변차로로 도로 상황에 맞춘 활용

고속도로를 달리다 보면 보통 비어 있는 갓길 곁의 차선만이 아니라, “소형차 전용도로”라고 표시된 특정 차로를 발견할 수 있다.

이는 상습적인 정체 구간에만 설치되어 특별한 조건하에 사용되는 가변차로로서, 명절이나 평일 높은 차량 통행량 때문에 발생하는 정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가변차로의 특성과 운영방식

가변차로란, 교통 흐름에 따라 차로의 사용 여부가 결정되는 도로를 말한다.

이는 도로교통법을 기준으로 일반 고속도로의 갓길이나 반대편 차로를 포함하여 가변적으로 운영되는 시스템이다. 특히 정체가 심한 시간대나 구간에서는 이 차로가 활성화되어 소형차가 주로 이용하게 된다.

소형차 전용도로의 정의와 조건

소형차 전용도로에서의 ‘소형차’ 기준은 일반적인 자동차 등록상의 분류와는 다르다.

이곳에서는 고속도로 통행료 기준으로 구분된 차량이 이용할 수 있다. 따라서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소형차 요금을 내는 모든 승용차와 승합차, 그리고 화물차가 포함된다.

승용차는 크기에 관계없이 이용 가능하며, 승합차는 15인승 이하가 해당된다. 화물차의 경우는 총 중량 3.5톤 이하, 적재량 1.5톤 이하인 차량이 이용할 수 있다.

소형차 전용도로 이용 시 주의사항

소형차 전용도로는 신호등 제어에 따라 이용 가능 여부가 결정된다.

가변차로로 운영되므로, 초록색 신호등일 때만 진입이 가능하며, 빨간색 신호등이면 진입할 수 없다.

특히 정체가 시작될 때 신호등은 초록색으로 전환되어 차량 진입을 허가하지만, 평상시에는 대부분 빨간색으로 설정되어 있다. 교통법규를 위반하여 빨간 신호에 도로를 이용할 경우, 범칙금과 벌점 그리고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가변차로의 이용과 안전 운전

가변차로를 이용할 때는 지정된 속도를 준수하며 주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속도를 갑자기 변경하기보다는 고속도로의 규정 속도에 맞추어 안전하게 운행해야 한다. 소형차 전용도로는 많은 차량이 이용 가능하므로, 규정된 속도 내에서 안전 운전을 하는 것이 가장 우선시되어야 한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