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와서 안 보였다는 변명, 이제 안 통해”…와이퍼 없이도 선명한 시야! 신기술 한국서 개발

발행일

비 오는 날 시야제한 문제 해결
와이퍼 없이 깨끗한 시야 제공하는 혁신 기술

비가 오는 날에 운전할 때 시야를 방해하는 빗방욜과 김서림은 운전자들에게 큰 불편을 초래한다.

종전의 와이퍼로는 해결되지 않는 경우도 많았으나, 최근 한국에서 개발된 전자식 자가세정 유리 기술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전자식 자가세정 유리 기술의 개발

㈜마이크로시스템의 연구팀이 개발한 전자식 자가세정 유리 기술은 전기장을 이용하여 유리 표면의 빗방욜, 김서림, 서리를 자동으로 감지하여 제거한다.

이 기술은 유체의 표면 장력을 전기 신호로 조절하여 오염물을 즉시 제거하는 방식이다.

자율주행 차량에의 적용 가능성

이 기술은 광학 센서가 클린해야 하는 자율주행 차량에 특히 필요하다.

차량의 카메라나 라이다 센서 같은 광학 센서에 오염물이 묻으면 센서의 성능이 저하되고, 이는 차량의 안전성과 정밀성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국내외 인증 및 기대 효과

이 혁신적인 기술은 국내뿐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인정을 받아 여러 인증을 획득하였다.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는 기술 혁신상을 수상하였다.

운전자들은 이 기술을 통해 비 오는 날의 운전에서 겪는 시야 장애에 대한 걱정을 덜 수 있을 것이다.

전망 및 적용 사례

전자식 자가세정 유리 기술은 앞으로 더 많은 자동차에 적용되어 운전자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운전 환경을 제공할 것이다. 자동차 제조업체들도 이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