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기술 적용했다!”…제네시스급 전기차, 한국 상륙

발행일

캐딜락, 제네시스급 전기차 ‘리릭’ 국내 출시
SUV ‘리릭’, 최대 465km 주행 가능

캐딜락이 국내 시장에서 전기차 모델 ‘리릭’의 예약 판매를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이를 기념하여 서울 강남에 있는 ‘더 하우스 오브 지엠’을 ‘아틀리에 리릭’으로 새롭게 단장하였다.

캐딜락과 기타 국내 기업들과의 협업으로 만들어진 이 차는 대한민국 시장에서 주목 받고 있다.

캐딜락의 새 전기 SUV, 리릭의 사전 예약 개시

캐딜락의 신형 전기 SUV, 리릭이 국내에 사전 계약을 시작하면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리릭은 최대 465km의 주행이 가능하며, 전기차 플랫폼 ‘얼티엄’을 사용하여 LG에너지솔루션과 GM의 합작회사에서 개발한 최신 배터리 기술이 적용되었다.

독창적 디자인과 첨단 기술

리릭의 외관 디자인은 캐딜락의 전통적인 크롬 그릴을 대체한 블랙 크리스탈 쉴드로, 독특한 그릴 패턴과 라이팅 시그니처를 제공한다.

또한, LG전자에서 개발한 디스플레이가 내부에 설치되어 있어, 사용자는 고화질의 대형 화면을 경험할 수 있다. 이러한 현대적 기술과 디자인은 리릭을 럭셔리 전기 SUV 시장에서 돋보이게 한다.

향상된 성능과 효율

리릭은 AWD 방식을 기본으로 하여 최대 500PS, 62.2kg·m의 힘을 자랑한다.

대용량 102kWh 리튬이온 배터리팩은 한 번의 완전 충전으로 최대 465km를 주행할 수 있다. 빠른 충전 기능도 지원하여 10분 충전으로 약 120km를 주행 가능하다.

국내 시장에서의 전망

캐딜락은 리릭 모델이 올해 1분기 북미 EV 시장에서 럭셔리 브랜드 중 단일 모델 판매에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성공적인 성과를 바탕으로 국내 시장에서도 리릭이 좋은 반응을 얻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갖고 있다. 과연 리릭이 한국에서도 사용자들의 기대를 만족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