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랬으면 차 안샀지”…정부 수입 전기차 정책에 반발, 소비자들 선택은?

발행일

정부, 수입 전기차 보조금 대폭 축소 결정
예비 구매자들, 중고 수입 전기차로 관심 전환

최근 전기차 시장에서 정부의 보조금 정책 변경이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수입 전기차에 크게 의존하던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이 변화가 중대한 전환점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수입 전기차 신규 구매 부담 증가

정부가 전기차 보조금을 대폭 축소하면서, 특히 중국산 배터리를 사용하는 수입 전기차의 지원금이 크게 줄었다.

이에 따라 테슬라, BMW와 같은 브랜드의 신차 가격이 상승하게 되었고, 많은 예비 구매자들이 신차 구입 대신 다른 대안을 탐색하기 시작했다.

중고차 시장에 쏠리는 관심

보조금의 축소는 중고 전기차 시장으로 소비자들의 관심을 이동시켰다.

특히 테슬라 모델 3와 모델 Y 같은 차량들이 중고차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이는 신차의 가격 상승이 중고차에 대한 수요 증가로 이어진 결과이다.

반면, 현대 아이오닉5와 기아 EV6와 같은 국산 전기차는 신차의 경쟁력이 높은 편이어서 중고차 시장에서의 수요는 소폭 감소했다.

중고 전기차, 신차 대안으로 부상

정부의 보조금 정책 변화로 인해 중고 전기차 시장이 새로운 성장 동력을 얻게 되었다.

수입 전기차 신차들의 가격 상승으로 중고 전기차 시장이 활성화되고 있다. 특히, 중고차 판매 플랫폼 ‘첫차’에서는 보조금 축소 이후 중고 전기차에 대한 검색량이 급증했으며, 수입 전기차에 대한 관심도 상승했다고 한다.

전기차 시장의 미래와 소비자 선택의 변화

전기차 시장은 정부의 보조금 정책의 변화에 따라 큰 전환기를 맞이하고 있다.

보조금이 줄어든 만큼 중고차 시장에서의 가격적 메리트가 부각되고 있다. 이는 앞으로 전기차 시장의 구조를 변화시킬 수 있는 계기로 작용하고, 신차 시장에도 새로운 도전을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