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선 인기인데”… 폴스타, 미국 시장에서 위기 직면

발행일

폴스타, 상장 폐지 위기로 주가 하락
연례 사업보고서 미제출, 재무 위기 심화

폴스타라는 전기차 제조 회사가 나스닥에서 상장 폐지 위험에 처했다. 회사는 지난 회계연도 보고서를 제출하지 못해, 나스닥으로부터 상장 폐지 경고를 받았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폴스타의 주식은 크게 하락했다.

폴스타, 심각한 재정 위기와 상장 폐지 경고

미국 나스닥 상장 회사인 폴스타가 연례 사업보고서 미제출로 인해 상장 폐지 위기에 처했다.

이 소식은 폴스타의 주가에도 악영향을 끼쳐, 크게 하락하는 결과를 초래했다.

폴스타는 볼보의 자회사로서 고급 전기차 시장에서 이름을 알려왔지만, 최근 전기차 시장의 수요 감소로 판매 목표를 달성하지 못해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인력 감축 및 볼보의 지원 축소

폴스타는 올해 초 전체 인력의 15%를 감축하겠다고 발표했다.

설상가상으로 모기업인 볼보가 자체 재정난으로 폴스타에 대한 추가 지원을 중단하기로 결정, 더욱 곤란한 상황에 직면했다. 볼보는 보유하고 있던 폴스타의 지분 일부를 매각하고, 더 이상의 자금 지원을 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상장 폐지 위기 관리 계획

폴스타는 나스닥으로부터 받은 상장 폐지 경고에 따라, 60일 이내에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실행할 계획이다.

회사는 연례 사업보고서를 조속히 제출하고, 재정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여러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올해 1분기 실적도 곧 발표될 예정이다.

전기차 시장에서의 경제적 불안정

폴스타뿐만 아니라 여러 전기차 기업들이 실적 하락과 재정 위기에 직면했다. 최근에는 피스커가 파산 위기로 상장 폐지되었으며, 리비안과 루시드도 주가 하락과 큰 손실을 보고하면서 전기차 시장 전반의 불안이 계속되고 있다.

전기차 산업은 현재 많은 도전에 직면해 있다. 기술적 혁신과 경제적 변동성 사이에서 균형을 잡기 위해 업계는 지속 가능한 성장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

폴스타의 경우 그 어느 때보다도 강력한 회복 전략이 요구된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폴스타의 향후 행보가 업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