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예뻐도 운전 중에는 자제!”…벌금으로 배워야 정신 차리나

발행일

반려동물 안고 운전, 위험천만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처벌 가능

반려동물을 안고 운전하는 행위는 단순한 주의 산만에서 벗어나 심각한 교통 위험 요소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이러한 운전 습관이 운전 능력을 현저하게 저하시킬 뿐만 아니라 법적 처벌까지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반려동물을 안고 운전하는 위험성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연구 결과에 의하면 반려동물을 안고 운전할 때 주행, 제동 능력에 심각한 영향을 받는다.

반려동물을 안지 않은 상태로 운전할 때보다 경계선 침범 빈도가 9.7배, 코스 운행 시간도 1.4배 높아진다. 이러한 데이터는 운전 중 반려동물 관리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법적 책임과 처벌 가능성

도로교통법 제39조 제5항에 따르면, 동물을 안고 운전하는 것은 불법 행위로 규정되어 있다.

이를 위반할 경우 차량 유형에 따라 다르지만 예를 들어 승용차에서는 40,000원의 범칙금이 부과될 수 있다.

안전 운전을 위한 조치

교통안전공단은 사고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동형 케이지, 운반 상자, 전용 안전벨트의 사용을 권장한다.

특히, 반려동물용 바닥 카시트를 사용하면 운전석과 반려동물을 분리하여 탑승시킬 수 있어 사고 위험을 크게 감소시킬 수 있다.

최종적인 운전자의 책임과 안전 우선

이번 연구는 반려동물을 동반한 운전이 단순한 불편을 넘어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반려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은 이해하지만, 운전 시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잊지 않아야 한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