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 5월 판매량 반토막”…신차 출시로 재도약 노린다

발행일

르노코리아 5월 판매량 55.9% 감소
아르카나 내수 판매 견인

르노코리아의 5월 판매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55.9% 하락한 6678대를 기록했다. 내수 판매는 소폭 상승한 1901대를 달성했으며, 수출은 큰 폭으로 감소한 4777대에 그쳤다.

르노코리아 판매 실적 급감

르노코리아는 이번 5월에 전년 동월 대비 내수는 6.9% 증가, 수출은 64.3% 감소한 실적을 보였다.

특히, 내수 시장에서는 아르카나 모델이 945대 판매되어 전체의 반을 이상 차지함으로써, 실적 감소를 일부 상쇄했다.

아르카나, 내수 시장에서의 성과

아르카나는 르노코리아의 신차로서 이전에 XM3로 불리던 차량이다.

이 모덜은 568대가 판매되어 전체 판매의 약 60%를 차지했다. 소비자들 사이에서 연비가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으며 경제성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수출 시장에서의 악화된 실적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64.8% 감소한 4074대로, 수출시장에서의 주요 모델인 QM6 또한 60.8% 감소한 703대가 판매되었다.

회사 측은 이러한 수출 실적 저조의 원인을 불규칙한 선적 일정 때문으로 설명하고 있다.

오로라1 출시를 앞두고

내달 부산모빌리티쇼에서 공개될 예정인 신차 오로라1은 중형 하이브리드 SUV이다. 이 차량은 올해 하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며, 르노코리아의 판매 실적 개선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르노코리아는 오로라1 등 신차 출시를 통해 내수는 물론 수출 시장에서도 실적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과연 이번 신차가 시장에서 어떠한 반응을 얻을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