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오면 차 때문에 환장한다!”…운전자들, 정부에 불만 폭발

발행일

우천 시 포트홀 발생 빈도 급증
운전자 불만 속 정부 복구 총력

여름철 폭우와 겨울의 극심한 일교차로 인해 한국 도로 곳곳에 포트홀이 발생하는 문제가 지속되고 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막대한 인력과 자원을 투입하고 있으나, 매년 반복되는 상황에 운전자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다.

포트홀 발생 원인과 문제점 파악

지난 겨울 인천에서는 포트홀 발생 건수가 전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급증하였다.

강수량이 많은 여름철과 겨울철 눈이 녹아 얼기를 반복하는 과정에서 도로가 손상되어 포트홀이 발생하기 쉽다. 포트홀로 인해 차량 파손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며, 이로 인한 보험 처리 건수도 해마다 늘고 있다.

정부와 자치단체의 대응

포트홀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도로 유지보수에 많은 예산을 편성하여 지속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포트홀 차단 작업과 도로 표면 재포장은 기본적인 해결책으로 자리 잡고 있으나, 이는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지 못하고 있다.

스텔스 차선의 문제점 및 대안

스텔스 차선 문제도 심각하다. 비가 오는 날이 많을수록 차선이 제대로 보이지 않아 교통사고 위험이 커진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차선 표시 비드의 품질이 낮아 교체주기가 짧으며, 이로 인한 운전자들의 불만도 크다.

해외에서는 야광 차선을 사용하여 야간에도 불빛이 없어도 차선이 보일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 도입되고 있는데, 이 기술의 국내 도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포트홀 및 차선 문제의 전망

도로의 포트홀과 스텔스 차선 문제는 정기적인 유지관리만으로는 해결되기 어렵다.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예산 투입이 필요하다. 정부의 관심과 투자로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도로 환경을 만들기 위한 노력이 지속되기를 기대한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