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들이 외면하는 이유?”…미국차 인기 없는 의외의 원인

발행일

미국차 판매량 반토막
하이브리드 부진, 신차 출시로 반전 노려

현재 미국차 브랜드들은 국내 시장에서 판매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이번 1분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절반으로 줄어들었다는 점이 그 상황의 심각성을 보여준다.

포드, 지프, 쉐보레, 캐딜락 등이 이러한 추세의 중심에 있다. 이는 특히 하이브리드 차량의 부재가 큰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보인다.

국내 시장에서 주저앉은 미국차, 원인은?

2023년 1분기에 미국차 브랜드의 판매량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50.7% 감소한 2,065대에 불과하다.

쉐보레는 65.4%의 감소율을 보이며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할인 프로모션 등 여러 마케팅 전략에도 불구하고, 국내 시장에서의 선호도 저하가 뚜렷하다.

하이브리드 차량의 부진, 시장에서 외면받는 이유는?

최근 들어 친환경 차량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수입차 브랜드들은 하이브리드 모델의 부족으로 인해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다.

실제로 이번 1분기 동안 미국 수입차 브랜드의 하이브리드 차량 판매는 고작 33대에 그쳤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반토막 난 수준이다.

일본차의 약진, 미국차와 대조적인 성장

동일 기간 동안, 토요타, 렉서스, 혼다와 같은 일본차 브랜드는 토탈 6,025대를 판매하며 12.8%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는 노재팬 운동에도 불구하고 높은 성장세를 유지한 것으로, 하이브리드 모델의 강세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신차 출시로 분위기 전환을 꾀하는 미국차 브랜드들

미국차 브랜드들은 하반기 신차 출시 계휍을 통해 시장 반등을 노리고 있다. 포드는 익스플로러의 부분 변경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며, 캐딜락은 엔트리급 SUV XT4의 완전 변경 모델과 전기차인 리릭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쉐보레는 이쿼녹스 PHEV를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링컨은 SUV 노틸러스의 신형 모델을 선보인 후 올해 1분기에 이를 통해 739대를 판매, 전년 대비 136.9%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멀 승승장구하고 있다. 이는 신차 효과가 시장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는 명백한 증거이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