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현대·기아 차주 필독!”…세금 절약 비법 대공개

발행일

현대·기아, 서울시와 손잡아
스마트 에코마일리지 서비스 제공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서울시와 손잡고 승용차용 에코마일리지 제도를 새롭게 단장하멈다고 밝혔다. 이번 협력은 투명한 제도 운영과 환경 보호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제도 개선을 통해 운전자는 주행거리 입력의 번거로움을 줄일 수 있고, 보다 직접적인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현대자동차·기아, 서울시와 협력하여 스마트한 에코 마일리지 서비스 제공

현대자동차와 기아는 서울시와의 협력을 통해 ‘녹색실천 운전마일리지’ 제도의 시범 운영을 발표했다.

이 제도는 안전 운전을 장려하고, 운전자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주행 거리 등록의 번거로움을 줄이는 것이 주요 목표이다.

간편하게 주행거리 등록 가능

운전자가 주행 거리를 등록하기 위해 계기판의 화면을 촬영하고 업로드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으나, 이제는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고객은 각자의 어플리케이션인 마이현대, 마이기아, 마이제네시스의 ‘드라이빙 인사이트’ 메뉴를 통해 간편하게 주행거리를 등록할 수 있다.

이 메뉴는 차량 데이터, 운전 기록, 소모품 관리, 차량 진단 정보를 포괄적으로 제공한다.

안전운전 점수를 통한 보험료 할인 혜택

현대차와 기아는 운전자의 급가속, 급감속, 심야주행 이력을 분석하여 안전운전 점수를 제공한다.

점수가 높은 운전자는 자동차 보험 특약을 통해 보험료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이 점수를 기반으로 한 ‘녹색실천 운전마일리지’ 제도는 더욱 안전하게 운전하는 이들에게 추가 마일리지를 부여한다.

마일리지 사용의 새로운 기회

이 제도는 90일 동안 500km 이상을 주행한 고객을 대상으로 하며, 안전운전 점수가 85점 이상이면 3000마일리지, 95점 이상이면 5000마일리지를 제공한다.

2025년부터 시행되는 이 마일리지는 서울시 에코 홈페이지에서 기존의 에코마일리지와 합산하여 사용할 수 있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이번 협력을 통해 우리는 투명한 제도 운영을 지원하고 환경 보호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의 운전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해서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혁신은 차량 데이터를 활용한 친환경 정책의 실제 적용 사례로, 더 안전하고 효율적인 교통 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