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6만 운전자 괴롭혔지만”…도로 개선으로 ‘확’ 좋아졌다

발행일

경기도, 미세먼지 38.5% 감소 성공
체계적 미세먼지 저감 대책 효과 입증

경기도가 최근 미세먼지 농도를 현접하게 감소시킨 성과를 발표했다.

이번 성과는 제5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통해 이루어졌으며, 기존의 미세먼지 농도 39㎍/㎥가 24㎍/㎥로 38.5% 감소했다. 이는 경기도의 다각적인 노력과 체계적인 저감 대책이 결실을 맺은 예이다.

경기도, 미세먼지 감소 큰 성공

경기도는 31개 시군과 함께 공공선도, 수송, 산업, 생활, 건강보호, 정보제공 등 총 6대 분야에서 20개의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추진했다.

이러한 포괄적인 접근법이 미세먼지 감소라는 긍정적인 결과로 이어졌다.

관련 단속과 검사 강화된 조치들

특히, 경기도는 수송 분야에서 노후 건설기계 사용을 제한하고, 공회전 차량을 강력하게 단속했다.

또한, 5등급 노후 차량 적발을 확대하고, 공사장 및 자동차 검사소에서 감시와 검사를 강화하여 환경 기준을 엄격하게 적용했다.

이외에도 6만여 대의 공회전 차량, 7,953 대의 5등급 노후 차량, 568개의 공사장 현장점검 등이 이루어졌다.

산업 및 생활 분야에서의 첨단 기술과 지역사회와의 협력

산업 분야에서는 거리가 5km에 달하는 범위의 스캐닝 라이다 같은 첨단 장비를 사용해 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사업장을 단속했다.

생활 분야에서는 불법 소각을 방지하고, 도로 청소차량을 이용한 대규모 도로 청소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총 2천592곳의 미세먼지 다량 배출사업장을 점검하고 525건을 적발했다.

앞으로의 미래 대책과 건강 보호 조치

경기도는 건강 보호 분야에서도 다중이용시설 및 지하 역사의 실내공기질 오염도를 검사하고, 미세먼지 취약계층을 위한 회피·저감시설을 설치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경기도는 이러한 저감 활동의 성과를 토대로 향후보다 효율적인 대책을 발굴하여 미세먼지 문제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신 기사